김경숙 특검출석, 함암치료도 네티즌 분노유발…"치료 끝나고 감방가자, 감방에서 보내야할 시간 많다. 제발 건강해라" "구속피하려 환자코스프레, 구제불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7-01-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김경숙 전 이대 학장이 특검 사무실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부정입학과 학사 특혜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김경숙 전 이대 신산업융합대학장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12일 출석했다. 그러나 한 달 전 국회 청문회때와는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취재진조차 알아보지 못할 정도였다.


 이날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팀에 소환된 김 전 학장은 청문회때와는 달리 안경을 쓰지 않고 털모자를 쓴 채 특검팀 사무실이 있는 서울 대치동 D빌딩에 모습을 드러냈다.


 눈썹이 전보다 옅어지고 털모자를 눌러썼으며 귀고리나 목걸이 등 장신구도 하지 않았다. 털모자를 쓴 것을 유방암치료로 인한 탈모증세를 가리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같이 달라진 모습으로 인해 취재진이 알아보는 것조차 쉽지 않았다.


 김 전 학장은 지난 9일 국회 국조특위 불출석 사유서를 통해 "2016년 6월20일에 유방암 2기를 진단받아 절제 수술을 받았으며, 항암치료 중 극심한 고통과 통증을 수반하는 항암 화학요법 부작용을 겪고 있다. 통원 치료가 불가할 정도로 건강이 악화돼 1월4일 오후에 응급실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같은 김 전 학장의 모습에 네티즌들은 오히려 비난의 화살을 쏘고 있다.


 네티즌들은 "휠체어도 탔어야 하는데" "그딴 코스프레 한다고 지은 죄가 없어지는거 아니거덩 거짓말쟁이의 암 따위 관심없다" "혈색 좋던 김경숙 맞나?" "충격을 금할수 없다. 학사비리 위증혐의로 인한 구속이 예상되니 이런 환자 코스프레를 허더냐. 썩을대로 썩은 구제불능"이라고 비꼬았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유방암? 그래 치료 끝나고 감방가자. 근데....나이들어서 가면 더 힘들텐데" "보통 아프다는 사람한테는 동정심이 가게 마련이지만, 이 인간에게는 1 만큼의 동정심도 느껴지지 않는다" " 눈썹 밀고 머리 밀고 초췌한 척하면 니 죄가 없어지디? 죄 짓고 권력 휘두를땐 살벌하면서 자신이 받을 벌은 무서운가 보네" " 제발 건강해지길 바란다. 앞으로 당신이 깜빵에서 보내야할 시간이 많이 남았다. 제발 건강해라"라는 비난을 쏟아냈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성구배너

동구배너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경북개발공사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







단월드 brain power up

단월드 brain power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