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경찰 “암살단, 특정국 공작원 아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2-17


용의자 6명 청부살해 잠정 결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피살 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이 16일 김정남 암살을 기획한 막후 집단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번 암살에 가담한 6명이 ‘특정국가의 정보기관에 소속된 공작원’은 아닌 것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 ☞11면에 관련기사

말레이시아 중문지 동방일보는 이날 현지 고위소식통을 인용해 체포된 2명의 여성 용의자와 도주 중인 4명의 남성이 모두 살인 청부를 받은 암살단이라고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현지 경찰은 이들 6명이 김정남 암살을 의뢰받고 임시로 구성된 조합이라며 이들이 훈련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지만 직접 특정국가 정보기관 소속의 공작원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번 김정남 살해 모의를 계획하고 의뢰한 막후 집단, 또는 지시 국가를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말레이시아 정부당국은 아직 이 국가를 특정하지는 않은 채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경찰은 김정남 암살을 모의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는 국가가 과거 작전 실행 과정에서 직접 자국 정보기관 소속의 공작원을 활용하지 않고 암살단을 고용한 전례가 있었다는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

이 소식통은 “일반적으로 암살 작전은 이를 주도적으로 기획하는 정보기관이 있어야 완성될 수 있다"며 “이번 암살 사건 막후 지시자와 관련된 진상은 6명의 용의자가 체포된 후에야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현재 경찰이 체포한 베트남, 인도네시아 국적 2명의 여성 용의자를 상대로 이들이 이중신분 소지자인지와 도주한 남성 4명의 신원, 배경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ceo아카데미 모집

2017마라톤

대구마스터즈육상경기대회

화성산업

경제진흥원(사이소)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