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즈러너’ 이기홍 “각자 스케줄이 달라 홀로 촬영多…정말 감옥에 갇힌 느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팀기자
  • 2018-01-1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메이즈러너: 데스큐어’ 캐릭터 포스터
배우 이기홍이 '메이즈러너: 데스큐어'의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에 대해 전했다.11일 오전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위치한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영화 '메이즈러너: 데스큐어'(감독 웨스 볼) 내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딜런 오브라이언, 토마스 브로디 생스터, 이기홍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기홍은 이번 시즌 초반부터 위키드에 잡혀가는 설정으로, 딜런과 토마스가 이기홍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했고 같은 시각 이기홍은 위키드 본부에서 혈청을 만들기 위해 희생 당하는 장면이 대부분이어서 이전 시리즈와 달리 혼자 있는 장면이 많았다.


이와 관련해 이기홍은 "이전 시리즈는 다른 배우들과 매일을 같이 촬영했고 끝나고 나서 호텔에서 즐겁게 놀며 시간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에서는 제가 잡혀간다"며 "스케줄이 다르다보니 호텔에서도 혼자 있었다. 마치 실제로 갇혀 있는 느낌이 들었다"고 토로했다.


한편 '메이즈 러너 : 데스 큐어'는 살아 움직이는 미로를 배경으로 러너들의 생존 사투를 그린 작품으로 지금까지의 시리즈를 넘어설 압도적인 스케일과 확장된 스토리를 선보일 것을 예고한다.


이기홍은 '메이즈 러너' 시리즈에서 남다른 기억력과 체력으로 러너들을 이끌던 '민호' 역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는 미국 할리우드를 이끌어 갈 또 한 명의 한국계 배우의 탄생을 알리며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영화 ‘메이즈러너: 데스큐어'는 1월 17일 개봉한다.
인터넷뉴스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서구청 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동구배너

독도문예대전

어린이동화동요

행복더하기 사진공모전

2018마라톤

대구보건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