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필수품 된 양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윤관식기자
  • 2018-08-0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 낮 최고기온이 37.2℃까지 오르며 무더운 날씨가 이어진 2일 오후 북구 경북대 앞. 시민들이 양산으로 햇볕을 가리고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폭염은 주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윤관식기자 yk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