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 오늘 문연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노인호기자
  • 2018-09-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현대百, 지방 광역상권에서는 첫 개점

200여개 브랜드 입점…문화공연 선보여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이 14일 문을 연다. 지역 유일의 토종백화점 대구백화점이 운영해 온 대백아웃렛이 개점 17개월 만에 간판을 내리고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으로 새롭게 태어난 것. 현대시티아울렛은 현대백화점이 지방 광역상권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아웃렛 점포다.

현대백화점은 이번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 개점을 계기로 아웃렛 사업의 전국적인 확장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백화점은 현재 서울 등 수도권에만 아웃렛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송도점,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가산점, 현대시티몰 가든파이브점 등 5개 아웃렛 매장을 운영 중이다.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 매장 콘셉트는 ‘도심 속 세련되고 편안한 아울렛’으로, 입점 브랜드 수는 200여개다.

현대백화점은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에 스포츠와 리빙을 강화하고 가족 단위 문화 콘텐츠를 다양화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기존 하늘정원에 매주 버스킹·퍼레이드 등 문화공연을 선보일 수 있는 공간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 현대백화점 대구점과 마케팅 협업으로 대구·경북지역을 대표하는 아웃렛으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조재현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장은 “도심형 아웃렛을 운영한 노하우와 입지적 강점을 통해 대구·경북 지역을 대표하는 아웃렛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개점 후 1년간 약 1천5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7월 현대백화점은 대구백화점과 ‘대백아울렛 동대구점’을 10년간 일괄 임차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노인호기자 s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