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롬복서 한국인 1명 익사·1명 실종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09-14


스노클링하다 조류에 휩쓸린듯

사라진 20대 여성 아직 수색 중

인도네시아의 유명 휴양지 중 한 곳인 롬복 섬에서 스노클링을 하던 한국인 관광객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인도네시아 롬복 경찰과 관련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롬복 길리 트라왕안 섬 해변에서 한국인 A씨(19)가 숨져 있는 것을 다른 관광객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친구인 B씨(여·22)와 함께 오후 4시(현지시각)께 스노클링 장비를 들고 호텔을 나섰던 것으로 조사됐다"면서 “B씨는 아직 실종 상태"라고 말했다.

당시 길리 트라왕안 섬 주변 해상은 파도가 다소 강한 편이었지만 날씨가 나쁘지는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날 저녁부터 섬 내와 주변 해역을 수색하고 있지만 아직 B씨를 찾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두 사람이 스노클링을 하다 강한 조류에 휩쓸려 익사했을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