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脫원전 특위, 신한울 공사중단 피해주민 간담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원형래기자
  • 2018-10-0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강석호 “3·4호기 예정대로 건설해야”

文정부 에너지정책 강도높게 비판

자유한국당 탈원전 대책특별위원회 위원들이 울진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 현장에서 한수원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울진군 제공>
자유한국당 탈원전 대책특별위원회(이하 대책특위) 소속 국회의원 6명이 5일 울진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 중단 현장을 찾아 탈원전 대책 토론회와 주민 간담회를 갖고 정부 에너지 정책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날 행사엔 대책특위 공동위원장인 함진규 정책위의장을 비롯해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이채익·윤상직·정유섭·장석춘 의원과 전찬걸 울진군수, 장유덕 울진군의회 부의장, 원자력정책연대, 주민대표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강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신한울 원전 3·4호기는 10조원이면 충분한 반면 문재인정부 신재생에너지 정책엔 무려 100조원이 투입된다”며 정부 에너지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한 뒤 “신한울 원전 3·4호기는 예정대로 반드시 건설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 울진군수는 이날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 현장을 안내하며 정부의 일방통행식 원전 건설 중단에 따른 지역 피해 상황을 국회의원들에게 설명했다.

대책특위 위원들은 이날 국내 유일한 원전 인접 활주로인 죽변비상활주로 현장도 찾았다. 주민들은 이들에게 원전사고 위험·주민 재산권 침해 등 비상활주로 폐쇄 필요성을 설명하고 입법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현장방문에 이어 대책특위 주관으로 열린 토론회에선 박상덕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 수석전문위원, 한동완 전국환경단체협의회 상임대표, 김병기 한수원 노조위원장, 김기수 변호사 등 전문가들이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 아울러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국회 차원의 대책 마련과 지역경제 회생을 위한 원전지역 특별법 제정 등의 건의도 했다.

울진=원형래기자 hrw7349@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