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 민주 223·공화 196… 상원 공화 51·민주 46…막판 개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11-08


플로리다 상원·조지아 주지사 등 막판 경합…주지사는 민주 '선전'

하원 장악한 민주, 트럼프 反이민·오바마케어 폐지 정책에 제동 시도

공화 상원 수성으로 '선방'…주지사 선거서도 공화당 우위 유지

11·6 미국 중간선거로 민주당은 하원, 공화당은 상원에서 각각 다수당 지위를 사실상 확정했다.
 AP 통신 집계에 따르면 선거 이튿날인 7일(현지시간) 오후 9시 현재 하원 전체 435석 가운데 민주당이 51.3%에 해당하는 223석을 확보했다.


 기존에 과반 의석을 갖고 있던 공화당은 이번 선거에서 전체 의석수의 45.1%에 해당하는 196석을 얻는 데 그쳤다. 아직 17석의 주인은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


 뉴욕타임스(NYT)도 AP와 동일하게 집계했고, CNN 방송은 민주당과 공화당이 현재까지 223석과 200석을 각각 확보했다고 전했다.
 NBC 방송이 예측한 최종 의석 분포는 민주당 230석, 공화당 205석이다.


 이로써 민주당은 2010년 중간선거 이후 8년 만에 하원을 장악하게 됐다.
 따라서 민주당은 하원에 주어진 예산 편성권과 입법권을 바탕으로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을 비롯한 반(反)이민 정책, '오바마케어'(전국민건강보험제도·ACA) 폐지등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공약 법제화와 이행에 제동을 걸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 개인과 측근, 행정부 각료들에 대한 의회 차원의 조사에도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반면 전체 100석 중 35석을 새로 뽑는 상원 선거에서는 공화당이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화당은 이 시각 현재 51석을 확보해 다수당 지위를 지켰고, 민주당은 44석에 그쳤다. 무소속이 2석이고, 3석은 아직 최종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최종 발표가 나오지 않은 3곳에서 공화당 후보들이 근소하게 앞서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공화당의 상원 의석이 종전보다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NYT와 CNN은 공화당이 51석, 민주당이 46석을 각각 얻었다고 집계했다. 민주당 성향의 무소속 2명을 민주당 의석에 포함한 결과로 보인다.
 민주당으로서는 경합지에서 재선을 노린 조 도널리(인디애나)·하이디 하이트캠프(노스다코타)·클레어 매캐스킬(미주리) 상원의원이 잇따라 패함으로써 상원 장악의 꿈을 포기해야 했다.


 '상원-공화, 하원-민주'로 정리된 이번 중간선거는 어느 한쪽에 권력을 몰아주지 않은 결과를 남긴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선거판 전체를 뒤흔들 것으로 예상됐던 '블루 웨이브'(민주당 바람)가 기대보다는 약했고, 중간선거를 자신에 대한 '신임투표'로 규정하고 '상원 수성'에 총력전을 편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선방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아울러 전체 50명 중 36명을 새로 뽑는 주지사 선거에서는 민주당이 선전하기는했으나 여전히 공화당이 우위를 지킨 것으로 나타났다.
 ABC 방송과 NYT 등에 따르면 민주당은 23명, 공화당은 26명의 주지사를 각각 확보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화당이 전체 주지사의 과반을 유지했지만, 민주당도 종전보다 7개 주를 더 얻어내는 성과를 거둔 것이다.


 표 차이가 적은 일부 격전지에서는 재검표가 이뤄지는 등 승부가 쉽게 가려지지않을 것으로 보인다.
 플로리다 상원 선거에서 릭 스콧 공화당 후보에게 0.4%포인트 뒤진 빌 넬슨(민주) 현역 의원은 패배를 인정하지 않았다. 플로리다 주 법은 표차가 0.5%포인트 이내일 때 재검표를 의무화하고 있다.


 미국 역사상 최초의 흑인 여성 주지사를 노렸던 스테이시 에이브럼스(민주) 조지아 주지사 후보도 아직 수천 표의 우편 투표와 부재자 투표가 집계되지 않았다며 개표 과정의 문제를 함께 지적하고 있다.


 한편, 캘리포니아와 뉴저지에서 각각 하원의원에 도전한 영 김(56·공화) 후보와 앤디 김(36·민주) 후보가 20년 만의 한인 연방의원 탄생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영 김 후보는 과반 득표율을 넘어 당선이 유력한 상황이고, 앤디 김 후보는 99%개표를 끝낸 가운데 49.8%의 득표율로 공화당 현역 톰 맥아더(48.9%) 후보에 0.9%포인트 차로 앞섰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서구청 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영남일보체다운로드

영남일보 구상문학상 공모

희망인재프로젝트

2018_sym(250)(2).jpg


2018_moonlight(250).jpg



스토리텔링(청송)

스토리텔링(청도)

스토리텔링(달성군)

대구은행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