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의회 “방폐물 반입 중단…민관조사단 구성” 요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송종욱기자
  • 2018-12-2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환경공단 반입 방폐물 일부서 데이터 오류발생 안전성 의문

방폐물 처분 중단 요청 무시해 “지역 주민과 집단행동도 불사”

경주시의회 의원들이 21일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중·저준위 방폐물 반입·처분 중단 촉구’ 결의문을 채택하고 있다. <경주시의회 제공>
[경주] 경주시의회는 21일 제238회 정례회를 열고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하 환경공단) 중·저준위 방폐물 반입·처분 중단과 민·관 합동조사단 구성 촉구’를 위한 결의문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결의문에서 “환경공단이 2015~2017년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 방폐물 2천600드럼을 경주 방폐장으로 반입해 처리·처분했으나 이 가운데 945드럼에서 방사능분석 데이터의 오류가 발생해 안전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주시의회는 경주시월성원전·방폐장민간환경감시기구에서 모두 4차례에 걸쳐 대책 회의를 열고, 지난달 8일 한국원자력연구원 폐기물 반입 및 향후 방폐물 처분 중지 요청 공문을 발송했으나 환경공단은 추가 반입을 위한 처분을 진행한다는 회신과 함께 일방적으로 처분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시의회는 △방폐물 반입·처분 즉각 중단 △방사능분석 데이터 오류 관련 책임자 처벌·재발 방지 대책 수립 △민·관 합동조사단 구성 △기처분된 방폐물 전수 재검사 등을 촉구했다. 이동협 국책사업추진·원전특별위원장은 “환경공단의 일방적 사업 추진 및 소통 부재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며, 안전이 보장될 때까지 방폐물 반입을 전면 중단하고, 시민 의견을 무시한다면 경주시민·발전소 주변지역 주민과 집단 행동을 통해 방폐물 반입을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달서구배너

수성구배너

어린이 동화동요 한마당

환동해 국제심포지엄

영남일보 마라톤대회

2019 달구벌 문예대전

영남일보체다운로드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