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고위관계자 “성주 사드배치 보상 검토 안해”…논란 예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구경모기자
  • 2019-03-1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대구시, 물인증원 유치 소극적”

정부가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한 보상을 검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13일 ‘성주 사드 배치와 관련해 보상 문제를 검토하고 있느냐’는 영남일보 취재진의 질문에 “현재로선 보상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2016년 6월 성주 초전면 소성리로 결정된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는 최근 미국이 우리 정부에 부지 활용에 대한 사업계획서를 제출함에 따라 정부가 사드 정상 배치를 위한 일반 환경영향평가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국방부 관계자는 “사드 기지 조성과 운영에 관한 세부적인 내용이 담긴 미국의 사업계획서가 지난달 접수됐다”며 “계획서가 있어야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할 수 있고, 환경평가를 거쳐야 사드 정상 배치 여부가 결정되는 만큼 계획서를 환경부로 넘겨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한동안 가라앉았던 사드 배치 논란도 수면 위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아졌다. 임시 처방에 그쳤던 환경영향평가가 제대로 이뤄지면 사드 배치에 반대했던 시민단체와 주민들의 의견수렴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갈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한편, 대구시가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는 ‘물기술인증원’은 경쟁 도시 인천보다 대구가 유리하다는 전망이 나왔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13일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 “(물기술인증원과 관련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재직 당시엔 대구경북이 미운털이 박혔었지만 김 장관이 물러나면서 분위기도 좋아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이 관계자는 대구시의 소극적인 자세를 지적했다. 그는 “대구시가 너무 움직이지 않고 있는 듯하다. 환경부가 아직 물인증원에 대해 심사 중인데 지금이 오히려 부처 담당자를 만나야 할 때”라고 주문했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