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아이] 항생제 소비량 8% 줄었지만 OECD 평균보다 1.63배 많아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4-09

2017년 국내 항생제 소비량이 전년도보다 8% 감소했음에도 여전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사용량을 크게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7년 기준 의약품 소비량 및 판매액통계’에 따르면 국민의 항생제(J01, 전신성 항균물질) 소비량은 32.0DID(1천명당 하루 의약품 사용량)로 나타났다.

이는 인구 1천명당 32명이 항생제를 매일 사용하고 있다는 뜻이다. 항생제 소비량은 2016년과 비교해 8% 감소했으나 여전히 OECD 평균(19.6DID)의 1.63배에 달했다.

국내 항생제 소비량은 2009년 26.9DID, 2011년 29.1DID, 2013년 30.1DID, 2015년 31.5DID 등으로 증가세를 보이다 2016년에는 껑충 뛰어 34.8DID를 기록한 뒤 2017년에 다소 감소했으나 여전히 OECD 평균 이상이다.

특히 지난해 10월까지 항생제 소비량이 집계된 OECD 국가 12개국(캐나다, 칠레, 에스토니아, 헝가리, 아이슬란드, 이스라엘, 이탈리아, 룩셈부르크, 노르웨이, 포르투갈, 스웨덴) 중에서는 가장 많았다.

2016년 기준 항생제 소비량이 우리보다 많았던 국가의 통계가 아직 집계되지 않은 영향도 있다.

2016년 한국의 항생제 사용량(34.8DID)은 터키(40.6DID), 그리스(36.3DID) 다음으로 많고, OECD 평균(21.0DID)에 비해서는 1.66배 많은 수준이었다.

복지부와 심평원은 OECD 국가 간 비교와 국내 의약품 관련 정책 수립을 위해 매년 해당 통계를 생산·제공하고 있다. 2017년 통계는 지난 1일 복지부 홈페이지에 공식 공개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