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문경, 파격적인 정책 덕에 전입자 늘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남정현기자
  • 2019-04-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인구 감소세였다 증가로 전환

다자녀장학금 효과 두드러져

출산장려금·귀농정책 영향도

문경 인구가 최근 3개월 만에 52명이 늘어났다. 적극적인 인구증가 정책을 펼친 결과다.

문경시는 8일 “지난달 말 기준 문경 인구가 7만1천951명”이라면서 “해마다 감소세였고, 지난해 같은 기간 371명이 줄었던 것과 비교하면 감소에서 증가로 전환된 의미있는 변화”라고 밝혔다.

문경 인구증감 추이에 따르면 올해 출생 69명·사망 220명으로 자연 감소가 151명에 이른다. 하지만 전입자가 1천693명으로 전출자(1천495명)보다 198명이나 많아 귀화자를 합하면 52명이 늘어나게 된 것이다. 이 기간 경북에선 신도청이 들어선 예천, 혁신도시가 있는 김천, 학원도시 경산·청도 등이 인구가 늘었고 나머지 지자체는 모두 감소했다.

문경 인구가 증가세로 돌아선 것은 다자녀 장학금 신설 및 과감한 출산·육아정책과 귀농·귀촌인이 쉽게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 덕분으로 분석된다. 특히 올해 전국에서 첫 시행되는 다자녀생활장학금 효과가 두드러진다. 세 자녀 이상 다자녀 가정의 학생에게 해마다 일정 금액을 지원하는 이 장학금은 3명 이상의 자녀를 둔 가정에선 문경으로의 이전을 촉진하고 있다. 실제 점촌1동 교직원 사택엔 통상 본인 1명만 전입했으나 올해는 가족과 함께 8가구 44명이 주소를 옮겼다. 점촌5동에도 4인 이상 가족 13가구 57명이 전입했다.

넷째아부터 3천만원까지 지급하는 출산 장려금 정책도 효과를 보고 있다. 보건당국에 등록한 임산부가 올해 1분기엔 8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8명)보다 21명이 늘어났다. 따라서 하반기엔 신생아 출생자도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귀농·귀촌 정책도 도시민에게 인기를 끌면서 고무적인 실적을 올리고 있다. 문경은 ‘귀농인 주택문제 해결팀’ 구성을 비롯해 은퇴자 공동체 마을 운영, 상수도 급수 지원 등 차별화된 귀농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여기에다 천혜의 자연환경이 뒷받침돼 도시민이 선호하는 귀농지 가운데 한 곳이다.

이밖에 문경시가 ‘내 고향 돌아오기’ ‘내 고장 주소 갖기 운동’을 통해 적극적인 귀향활동을 펼친 것도 도움이 됐다. 지난달 서울에서 귀촌한 이모씨(65)는 “문경이 자연 풍광도 좋지만 인심도 넉넉하고 서울에서 교통도 편리해 도시민이 정착하기에 매우 적합한 곳”이라고 말했다.

문경=남정현기자 nam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