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 박신혜 연기변신 ‘콜’ 크랭크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윤용섭기자
  • 2019-04-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영화 ‘콜’이 지난 2일 크랭크업했다. 단편영화 ‘몸값’(2015)으로 세계 유수의 영화제를 휩쓴 이충현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콜’은 서로 다른 시간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스릴러다. 박신혜가 현재를 살고 있는 여자 서연으로 분해 장르를 넘나드는 연기 변신을 선보이고, ‘버닝’으로 한국영화계의 루키로 떠오른 전종서가 과거를 살고 있는 여자 영숙을 맡아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 김성령과 이엘이 각각 서연과 영숙의 엄마를 맡아 기대감을 높인다. 박신혜는 “감독님의 아이디어와 디테일함 덕분에 서연을 한층 더 섬세하게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이 작품을 통해 연기적으로 한 걸음 앞으로 걸어나가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올해 개봉한다.

윤용섭기자 yy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