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도 신한울 3·4호기 재개 협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원형래기자
  • 2019-04-3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울진과 공동대응 협의체 구성

경북 울진과 경남 창원이 정부 ‘탈(脫)원전’ 정책 폐기를 위해 공동 대응에 나섰다. 울진군의회 원전관련특별위원회(이하 원전특위)·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지난 23일 창원을 방문해 손태화 창원시의회 의원(기획행정위원장) 등 탈원전 반대 의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울진·창원공동협의체 구성과 성명서 채택 등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뜻을 모았다. 이 같은 합의는 탈원전으로 인한 울진·창원지역의 원전 기반 산업 붕괴를 막으려는 양 지역의 절박한 마음이 모여 이뤄졌다.

김창오 울진 원전특위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신한울 3·4호기의 조속한 건설 재개만이 울진·창원 경제를 되살리는 유일한 해결책”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손 의원은 “창원 경제의 큰 축인 두산중공업 및 협력업체가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에 따라 엄청난 피해를 입고 있다”면서 “조금 더 일찍 창원과 울진의 공동대응이 펼쳐졌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지만, 지금부터라도 탈원전 정책 폐기 운동에 양 도시가 적극 나서자”고 말했다. 손 의원은 이른 시일 내 울진을 방문, 공동협의체 구성·성명서 채택을 위한 구체적 논의를 가지겠다고 약속했다.

울진=원형래기자 hrw7349@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