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방폐장 연말까지 반입 스톱 위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송종욱기자
  • 2019-05-0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폐기물, 5개월째 原電서 보관중

민관합동조사 끝나야 처분 가능

9월에 결과 발표…11월 마무리

5개월째 접어든 경주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처분시설(방폐장) 운영 중단 사태(영남일보 2018년 12월27일자 1면 보도)가 길면 오는 연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는 방사능 분석 데이터 오류 등으로 인한 민·관의 반입 중단 요구에 따른 것으로 관련 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진 방폐물 반입·처분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8일 한국원자력환경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12월30일 한울원전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1천드럼(드럼당 200ℓ)을 경주 방폐장에 들여놓은 뒤 현재까지 방사성폐기물을 반입·처분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중·저준위 방폐물을 경주 방폐장에 반입·처분하지 못해 각 원전에 보관 중이라고 밝혔다. 폐기물 반입 중단 장기화는 2010년 경주 방폐장 운영을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경주 방폐장 운영 중단은 지난해 12월21일 한국원자력연구원(KAERI)으로부터 반입·처분된 중·저준위 방폐물의 방사능 분석 데이터 오류에서 비롯됐다. KAERI는 2015~2017년 2천600드럼의 중·저준위 방폐물을 방폐장에 반입했으며, 이 가운데 1천834드럼을 처분했다. 그러나 처분된 드럼 가운데 945드럼(51.5%)에서 방사능 분석 데이터 오류가 확인된 것이다. 이에 따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원자력안전위원회가 특별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와 별도로 지난 1월 경주시의회·민간환경기구 요구에 따라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 방폐물 데이터 오류 및 방폐장 해수 유입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민관합동조사단은 오는 9월까지 조사 결과를 분석·발표한다. 이어 11월쯤 주민공청회를 통해 조사 결과를 알린 뒤 활동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 관계자는 “민관합동조사단이 결론을 내놓기 전엔 방폐장에 중·저준위 방폐물 반입 또는 처분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동협 경주시의회 국책사업추진·원전특별위원장은 “안전성이 보장될 때까지 방폐물 반입을 전면 중단해야 한다”며 “현재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경주=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