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의 깜짝 선물 ‘직접 그린 노무현 초상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정재훈기자
  • 2019-05-2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가족과 국가 진심으로 사랑한 분”

서거10주기 추모객 1만3천여명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공식 추도식에 앞서 노 전 대통령의 사저를 방문, 부인 권양숙 여사에게 자신이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선물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람사는 세상’을 꿈꿨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됐다.

이날 추도식은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 및 각 당 지도부, 참여정부·문재인정부 인사를 비롯해 추모객 1만3천여명이 운집한 가운데 치러졌다.

추도식은 유족 인사말과 추모 영상 상영, 부시 전 대통령·문 국회의장 추도사, 가수 정태춘씨 추모공연, 이낙연 국무총리 추도사, 노무현재단 정영애 이사 인사말, 노래를 찾는 사람들 추모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참배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사회는 유정아 전 노무현시민학교 교장이 맡았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부시 전 대통령이 참석해 화제를 모았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권양숙 여사 등과 환담하면서 가족과 국가를 진심으로 사랑한 분께 경의를 표하기 위해 방문했다”며 노 전 대통령을 ‘인권에 헌신한 대통령, 친절하고 따뜻하신 분, 모든 국민의 기본권을 존중하신 대통령’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자신이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전달했다.

문 의장과 이 총리는 추도사에서 안타까움을 표하면서도 한목소리로 ‘노무현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위대한 국민은 절망의 터널을 박차고 광장에 서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 한반도 평화를 향해 걷고 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사람 사는 세상을 구현하려는 대통령의 정책은 약한 사람의 숙원을 반영했다. 사람들은 처음으로 대통령을 마치 연인이나 친구처럼 사랑했다”고 했다.

정재훈기자 jjhoo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