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달성군 “市신청사 부지 무상 제공”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강승규기자
  • 2019-05-29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화원읍 일대 22만㎡, 파격 제안

군비 매입 가능…법적검토 마쳐

입지평가에 적잖은 영향 미칠듯

대구시 신청사 후보지(붉은 선 내) 중 한 곳인 달성군 화원읍 LH분양홍보관 일원. <달성군청 제공>
김문오 달성군수가 대구시 신청사 건립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겠다는 파격적인 제안을 내놨다. 오는 12월 시 신청사 건립입지를 결정하는 시민참여단의 최종 평가 때까지 아직 7개월을 남겨두고 있지만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28일 달성군청에 따르면 화원읍 설화리 LH분양홍보관 일원 부지 22만882㎡가 시 신청사 건립 예정지로 확정될 경우 해당 부지를 전액 군비로 확보하는 계획안을 수립했다. 현재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묶여 있는 이 부지의 가(假)감정가는 800억원으로 추정된다. 달성군청은 대규모 산업단지와 신규 아파트 조성으로 해마다 지방세가 늘어나는 등 현재와 향후의 군청 재정 여건을 고려하면 충분히 부담 가능한 예산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 군수는 이날 영남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달성군의 경우 한 해 지역개발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예산이 1천억~1천500억원 정도다. 시급성을 요구하지 않는 예산을 빼면 부지 매입비용을 감당할 수 있다”며 시 신청사 부지 무상제공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다른 사업을 유보하더라도 경제유발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곳에 집중 투자하는 것이 대구 발전에 바람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법적인 검토도 이미 마쳤다. 서정명 달성군청 정책사업과 공공사업팀장은 “관련 법을 확인한 결과, 신청사 부지 매입에 따른 군비 지원은 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부지를 군비로 매입한 뒤 무상사용허가 절차를 밟으면, 대구시에서는 그 위에 건물만 건립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달성군의회도 최근 임시회에서 시 신청사 유치를 강력히 촉구하는 결의문을 발표하면서 부지 매입과 관련된 예산 지원을 약속했다. 최상국 달성군의회 의장은 “신청사 유치를 위해 행정적 지원은 물론, 부지 매입을 비롯한 재정적 지원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그외 필요한 사항이 있다면 관련 법을 검토한 뒤 예산 지원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 군의원은 ‘대구의 미래 100년을 위해서라면 부지매입 비용뿐 아니라 건축비 지원까지 검토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의견을 집행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승규기자 kang@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