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양정철 광폭 행보에…野 “관권선거” 與 “과대망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6-12


부산지역 정치권 엇갈린 반응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사진>이 11일 오거돈 부산시장을 만나고 부산연구원과 업무협약을 하는 등 광폭 행보를 보이는 것과 관련해 부산지역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자유한국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장인 김세연 의원(부산 금정구)은 11일 “총선을 앞두고 정당 싱크탱크와 시·도 산하 연구원이 개별적인 협약을 체결하는 것은 시·도지사 당적에 따라 불필요한 오해를 낳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당 연구원과 시·도 연구원이 다 함께 전체가 참여하는 방식인 다자 협약체결로 가는 게 오해를 불식시키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부산시당은 앞서 10일 발표한 성명에서 “지금 하는 일련의 일들이 정책을 위한 연구기관장 행보인지, 대통령 측근 자격으로 총선을 위한 기관·지자체 줄 세우기 행보인지는 삼척동자도 알 만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성명을 내고 “자유한국당이 민생은 뒷전이고 선거와 정쟁에만 올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민주연구원장이 지역 정책연구원과 업무협약을 위해 부산을 방문하는 일을 두고 한국당은 관권선거 운운하며 시빗거리로 삼고 있다"며 “한국당의 정쟁 본능이 과대망상 소설 쓰기 수준에 이르렀다"고 공격했다. 이어 “한국당은 황교안 대표 체제 100일이 넘는 기간 국회를 외면하고 무엇을 했는지 돌아보기 바란다"고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