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1950년·2019년, 연애의 모습은 어떻게 달라졌을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주희기자
  • 2019-07-03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극단CT 창작극 ‘그대만 보여요’

연인들 감성 웃음과 함께 버무려

극단CT가 제작·기획한 창작 연극 ‘그대만 보여요’가 7일까지 대구 남구 대명동 공연문화거리에 위치한 엑터스토리 소극장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솔직·담백·청정·무공해 로맨스 희망극을 콘셉트로, 팍팍했던 삶 속에서 피어난 1950년대의 순수한 로맨스와 2019년을 살아가는 현재의 풋풋한 연인들의 감성을 웃음과 함께 잘 버무린 작품이다.

지역을 대표하는 배우이자 오페라와 연극을 넘나드는 전문 연출자로 활동 중인 김은환 연출이 각색까지 맡아 연극적 재미를 관객에게 선사한다.

젊은 배우들 이우람, 이종현, 최시내, 이규리의 개성과 앙상블도 기대되는 공연이다. 수~금요일 오후 7시30분, 토요일 오후 3·6시, 일요일 오후 3시. 010-9731-3558

박주희기자 jh@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