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파업에 쌓여가는 경산 쓰레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윤관식기자
  • 2019-07-1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경산지역 쓰레기 수거업체 파업(영남일보 7월3일자 1면 보도) 아흐레째인 9일 오후 경산 삼풍동 원룸촌 곳곳에 쓰레기 무더기가 쌓여 시민들의 불편이 커지고 있다. 한 주민은 “악취가 풍기고, 쓰레기 주변 텃밭이 오염돼 작물이 죽는다. 빨리 파업사태가 해결됐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경산시 환경순환과 관계자는 “공무원과 시 소속 환경미화원들을 동원해 쓰레기를 수거하려 했으나, 파업 중 쓰레기를 치우는 것에 항의하는 노조원들과 물리적 충돌을 피하고자 일부 후퇴한 상황”이라며 파업 장기화를 막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했다.

윤관식기자 yk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