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美 기업에도 부정적인 영향”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구경모기자
  • 2019-07-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폼페이오와 통화…외교적 해결 강조

외교부는 11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0일 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통화하고 한일관계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통화에서 “일본의 무역제한 조치가 한국 기업에 피해를 야기할 뿐만 아니라, 글로벌 공급 체계를 교란시킴으로써 미국 기업은 물론 세계 무역 질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강 장관은 “한일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 및 한미일 3국 협력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며 “한국 정부는 일본의 이번 조치 철회와 함께 더는 상황이 악화되지 않기를 희망하며, 일본과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결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이해를 표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처럼 일본의 대한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해 한미 간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지면서 향후 미국이 중재 역할에 나설지 주목된다.

한편, 두 장관은 지난달 29∼3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굳건한 한미 동맹을 재확인하고 역사적인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이 성사돼 북미 실무협상의 토대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미동맹의 발전 및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앞으로도 각급에서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나가기로 하고, 다음달 1∼3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를 계기로 다시 만나 북핵문제 등 상호관심사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