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트럼프 “이란 추가제재 곧 발표 최후의 옵션은 전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9-20


재무부장관에 강화된 제재 지시

“자세한 조치 내용 밝히지 않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각) 이란에 대해 군사적 공격 외에도 많은 옵션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란을 대상으로 강화된 제재가 48시간 안에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 AFP 통신과 APTN에 따르면 캘리포니아를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로스앤젤레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란 공격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 “많은 옵션이 있다. 최후의 옵션이 있고 그것보다 덜한 옵션들이 있다"며 “우리는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우리는 매우, 매우 강력한 위치에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최후의 옵션은 전쟁에 들어가는 것을 의미한다고 나는 말할 것"이라면서도 지금 그것에 관해 말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지금 세계에서 가장 강한 군대를 갖고 있다. 나는 그것이 힘의 표시라고 생각한다. 공격하기는 매우 쉽다"면서도 미군이 과거 중동, 이라크에 들어갔던 것을 거론하며 “그래서 우리는 그것에 동의하지 않는다.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우리는 좋은 자산을 많이 갖고 있고 만약 우리가 무언가를 해야 한다면 그것을 망설임 없이 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윗을 통해 재무부 장관에게 이란 제재를 대폭 강화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 앞으로 48시간 이내에 더욱 강화된 대(對)이란 제재의 세부 내용이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다음 조치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미 행정부는 지난 14일 사우디 주요 석유 생산시설 2곳에 대한 무인기(드론) 공격과 관련, 이란의 소행이라고 강하게 의심하면서 ‘이란 책임론’을 지적해왔다. 그러나 이란은 연관설을 부인했다.

이란에 강경한 입장을 보이면서도 우선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며 단정적 발언은 유보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이란이 사건 주체라고 확정적으로 규정하는 발언은 내놓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발표할 것이 없지만, 그게 달라진 것은 없다"며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매우 많이 아는 시점에 지금 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