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구미 기업 절반 아직도 수작업…갈 길 먼 스마트제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이효설기자
  • 2019-09-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 구미산단 50주년 심포지엄

“자동화인프라부터 도입 필요

열악한 中企…정부, 先투자를”

구미지역 기업들의 스마트 제조 수준이 매우 열악해 공장 자동화부터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가 지난 17일 구미상공회의소에서 개최한 구미산단 50주년 심포지엄에서 정재우 경북대 경영학부 교수가 ‘구미지역 기업의 스마트 제조 투자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정 교수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구미지역 기업 45곳을 대상으로 스마트 제조 수준을 단계별(0~9단계)로 진단한 결과, 전체의 50% 이상이 1단계 이하로 나타났다. 1단계는 작업자가 수작업으로 공장 내 반제품 (중간생산품) 취합, 공정설비 운영, 생산정보 취합 등 업무를 처리하는 수준이다. 2~3단계 수준인 기업은 27.3%로, 단독으로 자동화된 설비를 사용하고 있지만 통합제어 수준에는 못 미치고 있다. 4단계 이상은 자동화시스템을 활용해 스마트 제조 수준을 업그레이드하는 기업이다. 대부분 대기업들(18.1%)이 포함됐다.

구미산단은 지식기반산업, 서비스산업 위주의 산업 지각변동에 대비해 스마트 제조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게 정 교수의 주장이다. 국내 경제활동 인구 중 단순노무종사자 비중은 줄어들고 있는 반면, 전문가·관리자 비중은 늘고 있는 추세다. 정 교수는 “구미산단 제조업체들은 공장 단순노무인력을 줄이는 대신 IT, 기계, 로봇 등 부가가치가 높은 분야의 산업 종사자를 늘려야 한다”고 했다.

문제는 스마트 제조 추진에 들어가는 막대한 비용이다. 설비투자 비용은 중소기업이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인데다 스마트 제조를 하면 생산직접인력의 인건비가 감소하는 대신 생산간접인력의 인건비는 오히려 증가한다.

정부의 스마트 제조 확산 정책도 미흡한 수준이다. 4차산업혁명위원회(2018)에 따르면 2014~2017년 중소기업 5천3개업체가 관련 예산 2천669억원을 지원받았다. 하지만 기업당 지원 금액이 5천만원 수준이어서 실질적 성과를 기대하긴 어려운 상황이다.

정 교수는 “미국, 독일 등 선진국에서는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 격차가 적어 자생력을 갖춘 중소기업들이 직접 스마트 제조에 투자한다”면서 “반면 우리나라는 중소기업의 열악한 특성상 정부의 투자가 선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구미산단 제조기업 중 상당수는 스마트 제조 도입을 위한 기초 인프라조차 마련돼 있지 않다. 먼저 자동화 인프라를 갖춘 후 스마트 제조를 도입해야 장기적으로 AI, 빅데이터 실현까지 가능할 것”이라고 제시했다.

스마트 제조=ICT 기반 스마트 기술로 생산 시스템의 자동화를 실현하는 것이다. 공장 장비, 작업자, 공구를 기능적으로 제어하는 것은 물론, 생산·경영 관리시스템까지 통합 관리해 기존 ‘공장 자동화’에서 더 확대된 개념이다.

이효설기자 hobak@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우오성의 사주사랑

서구청 배너

동구배너

수성구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