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토뉴스
  • 뉴스
  • 위클리포유
  • 에듀포유
  • Y-vision
  • 오피니언
  • 독자와 함께

압박에 표류한 벤투號…칠레戰 0-0 무승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유선태기자
  • 2018-09-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칠레의 탄탄한 수비도 못뚫어

2008년 0-1 패배 설욕전 실패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칠레 친선경기. 골키퍼 김진현이 선방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대표팀이 남미의 강호 칠레와의 평가전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취임 이후 가진 두차례 평가전에서 1승1무를 기록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2008년 1월30일 0-1 패배를 안겼던 칠레를 상대로 설욕에 나섰지만 실패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2위의 칠레는 남미의 강호답게 강한 전방 압박과 탄탄한 수비로 한국에 맞섰다. FC바르셀로나 주축 미드필더인 아르투로 비달이 공격과 수비를 조율하며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칠레전에서도 빠른 속도를 바탕으로 경기를 지배하는 축구를 하겠다던 벤투 감독의 구상과 달리 칠레가 공격 주도권을 잡았다.

칠레는 경기 시작 4분 왼쪽 프리킥 기회에서 디에고 발데스가 크로스를 올려주자 비달이 오른발 발리슛을 날리며 첫 포문을 열었다. 다행히 공이 수비벽을 뚫지 못했다. 한국도 여러차례 기회를 맞았지만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다.

후반 들어서도 칠레는 오히려 공세를 더욱 강화했다. 공격 라인을 더욱 끌어올린 칠레는 후반 11분 비달이 왼쪽 페널티지역에서 마음껏 오른발로 찼지만 공이 크로스바를 살짝 넘어갔다. 시간이 지날수록 칠레의 공격은 더욱 매서웠다.

후반 17분에는 마우리시오 이슬라가 크로스를 해주자 우리 수비수 뒷공간으로 파고든 비달이 오른발 슈팅을 날렸다. 다행히 공이 비달의 발에 빗맞는 바람에 굴절됐지만 실점을 허용할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다.

한국은 후반 22분 오른쪽 코너킥 기회에서 손흥민이 크로스를 올려주자 장현수가 헤딩으로 공의 방향을 바꿨지만 옆 그물을 살짝 스쳐 갔다. 칠레는 경기 막판 디에고 발데스가 골키퍼 김진현과 1대 1로 마주하는 기회를 얻었지만 슈팅이 뜨면서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유선태기자 youst@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