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그룹 개인 2월 브랜드평판... 1위 방탄소년단 지민, 2위 워너원 강다니엘, 3위 2PM 준호, 4위 방탄소년단 뷔, ​5위 방탄소년단 진 ”

  • 김기오
  • |
  • 입력 2022-02-19 09:00
2022년 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3(85).jpg
한국기업평판연구소 제공

■보이그룹 개인 2월 브랜드평판 순위

보이그룹 개인 2월  브랜드평판 1위는 방탄소년단 지민이었다.  이어 2위 워너원 강다니엘,  3위 2PM 준호, 4위 방탄소년단 뷔, ​5위 방탄소년단 진 순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22년 1월 19일부터 2월 18일까지 보이그룹 개인 703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117,020,308개를 추출하여 소비자들의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평판지수를 분석했다. 지난 1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113,481,843개와 비교하면 3.12% 증가했다.​

방탄소년단 지민, 워너원 강다니엘, 2PM 준호, 방탄소년단 뷔, 방탄소년단 진 외에 2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30위권에는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방탄소년단 슈가, 위너 이승훈, 슈퍼주니어 희철, 방탄소년단 RM, 빅뱅 지드래곤, 슈퍼주니어 규현, 슈퍼주니어 시원, 위너 송민호, 방탄소년단 제이홉, 워너원 김재환, 워너원 박지훈, 2PM 찬성, NCT 재현, 샤이니 키, NCT 마크, 워너원 옹성우, NCT 정우, 업텐션 김우석, 워너원 하성운, 위너 강승윤, 샤이니 민호, 동방신기 최강창민, SF9 로운이 포함됐다.​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 방탄소년단 지민의  브랜드평판지수 7,258,554(참여지수 982,540 미디어지수 930,270 소통지수 2,576,737 커뮤니티지수 2,769,006)로 분석됐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지난 1월  7,170,347과 비교하면 1.23% 상승했다. ​

2위 워너원 강다니엘의  브랜드평판지수 7,071,135(참여지수 2,581,721 미디어지수 1,454,587 소통지수 1,698,431 커뮤니티지수 1,336,397)로 분석됐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지난 1월 5,357,592보다 31.98% 상승했다.​

3위 2PM 준호의  브랜드평판지수는 4,741,167(참여지수 965,592 미디어지수 1,121,658 소통지수 1,272,223 커뮤니티지수 1,381,693)로 분석됐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지난 1월 7,425,507보다 36.15% 하락했다.​

4위 방탄소년단 뷔의  브랜드평판지수는 4,728,442(참여지수 776,124 미디어지수 742,118 소통지수 1,622,650 커뮤니티지수 1,587,550)로 분석됐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지난 1월 2,928,215보다 61.48% 상승했다.​​

​5위, 방탄소년단 진 브랜드는 참여지수 494,051 미디어지수 463,496 소통지수 926,852 커뮤니티지수 2,638,303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522,702로 분석됐다. 지난 1월 브랜드평판지수 5,091,203과 비교하면 11.17% 하락했다.​

구창환 소장은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방탄소년단 지민 브랜드는 링크분석에서 '회복하다, 복귀하다, 돌파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분석에서는 '인스타그램, 명예졸업장, 맹장수술'가 높게 분석됐다. 긍부정비율분석에서는 긍정비율 85.61% 분석됐다"고 말했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에 따르면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점에 착안해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든 지표이다.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분석을 통해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과 브랜드평판 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했다. 

김기오기자 mvalley@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연예인기뉴스

영남일보TV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