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보복” “MB처벌” 적폐청산 긴장고조

  • 이영란
  • |
  • 입력 2017-09-28   |  발행일 2017-09-28 제5면   |  수정 2017-09-28
주호영 “교육부 살생부는 新적폐”
정진석 “댓글정치 원조는 盧정부”
위기감 느낀 보수진영 여권 맹공
추미애 “MB 심리전 전두환 수준”
“정치보복” “MB처벌” 적폐청산 긴장고조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노무현정부 당시 국정홍보처가 각 부처에 보낸 공문을 들어 보이고 있다.(사진 왼쪽)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7일 오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 정부를 겨냥한 문재인정부의 이른바 ‘적폐 청산’이 전방위적으로 진행되면서 보수진영의 긴장감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특히 최근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김인식 부사장에 이어 이명박정부에서 4대강 사업 등 건설정책을 주도했던 대구 출신인 도태호 전 수원시 부시장이 경찰 수사를 받다가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위기감은 증폭되고 있다.

문재인정부가 지난 26일 핵심 권력부처가 총망라된 반부패정책협의회(반부패협)를 본격 가동하기 시작한 가운데 이명박 전 대통령을 정조준하고 있는 국정원 TF(태스크포스)에서부터 문화체육관광부의 블랙리스트 TF, 교육부의 국정교과서 진상위 등에 이르기까지 부처·기관별로 다양한 이름으로 과거사 파헤치기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에 보수야당인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에서는 문재인정부의 또 다른 적폐라며 비난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27일 “교육부가 산하기관 임원 300명을 상대로 퇴출 여부를 가려내는 살생부를 작성했다”며 “이는 전 정부의 블랙리스트 못지않은 신적폐”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이 정권의 살생부는 훨씬 심각하고 문제가 많다. 신(新) 적폐가 구(舊) 적폐보다 훨씬 패악이 심하다”며 “교육부뿐만 아니라 여러 영역에서 적폐청산위원회를 만들어 다시 적폐를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도 이날 “대통령이 사정기관 책임자인 국세청장, 검찰총장 등을 앉혀놓고 직접 사정을 지시한 것”이라며 “전 정권, 전전 정권에 대한 편파수사, 야당 편향성 사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한풀이 굿판식 정치보복을 하려는 것 아닌지 걱정스럽고 도를 넘었다는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을 제기하며 논란에 휩싸인 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이날 “댓글, 댓글 하는데 댓글 정치의 원조는 노무현정부”라며 참여정부 때 각 부처 공무원들에게 언론보도에 실명 댓글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할 것을 권장한 문건을 ‘사례’로 제시했다. 제시한 문건은 ‘국정브리핑 국내언론보도종합 부처 의견 관련 협조 요청’이라는 제목의 국정홍보처 공문이다.

정 의원은 “노 전 대통령 지시로 주요 언론보도 기사에 공무원들이 적극적으로 (댓글을) 달라고 지시한 문건”이라며 “(문건 수신자의) 맨 앞이 국정원이다. 국정원에 댓글을 달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것이 바로 오늘 현재 이 시각에 문재인정부가 자행하고 있는 언론장악 기도 음모의 현주소이고 우물 안 자화상”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정치댓글 직접지시’ 의혹을 제기하며 정부의 적폐 청산을 적극 뒷받침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이 댓글공작 심리전단 지원을 직접 지시한 보고서가 공개됐다”며 “직접 대답해야 할 차례가 오고 있는 것 같다”고 이 전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추 대표는 “군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의 적이 무고한 국민이었다는 사실이 경악스럽다”며 “국군 최고 통수권자가 평범한 국민을 상대로 심리전을 한 것은 광주민주화운동에서 시민을 상대로 군사작전을 한 전두환 전 대통령과 하나도 다르지 않다. 검찰은 성역 없는 조사로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반드시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영란기자 yrlee@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