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태랑' 김호중-영기-안성훈, 춥거나 맵거나 '극과 극' 다이어트의 정석

  • 윤용섭
  • |
  • 입력 2020-08-11   |  수정 2020-08-11
2020081101000360200013591


가수 김호중과 영기, 안성훈이 3인 3색 매력으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김호중과 영기, 안성훈은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JTBC '위대한 배태랑'(이하 '배태랑')에 출연했다.

이날 영기와 안성훈은 김호중의 다이어트를 위해 각각 땀복 입고 매운 음식 먹기 그리고 귀마개와 털옷을 입고 영하 140도의 추위를 견디는 크라이오테라피를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이한치한 다이어트부터 체험하게 된 세 사람은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웃음을 안기는가 하면, "도가니에 감각이 없다. 기분 좋은 시원함을 느꼈다"며 즉석에서 트로트 삼매경에 빠졌다.

넘사벽 추위도 잠시, 김호중과 영기, 안성훈은 맵기 10단계의 냉동 삼겹 쭈꾸미 먹방으로 이열치열 다이어트를 시작, 보는 이들의 군침까지 자극했다.

특히 "살을 빼니 인물이 산다"는 특급 칭찬을 받은 김호중은 "극과 극 다이어트였는데 먹는 건 포기 못 하잖아"라며 영기를 선택, 마지막까지 다이어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윤용섭기자 yys@yeongnam.com

연예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