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노준석 교수, 한국 최초 '젊은 과학자상' 수상

  • 김기태
  • |
  • 입력 2020-08-27   |  발행일 2020-08-28 제20면   |  수정 2020-08-28
2020082701000931900036801
노준석 포스텍 교수

노준석 포스텍 기계공학·화학공학과 교수가 마이크로시스템 앤 나노엔지니어링 정상회의(MINE)에서 젊은 과학자상을 수상했다.

이 상은 스프링거 네이처(Springer-Nature)사의 저널 '마인(MINE)'에서 주최한 젊은 과학자 포럼에서 수여된다.

노 교수는 각 분과별 2명, 총 12명의 수상자 중의 한 명으로 선정됐다. 지난 4회 동안 수상자 중 한국인이 선정된 것은 노 교수가 처음이다.

노 교수는 마이크로·나노 가공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연구자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3차원 나노구조를 제작하는 데 있어 기존 반도체 공정인 탑-다운(top-down) 방법(큰 재료 덩어리로부터 작은 구조를 정의해 만들어나가는 방법)과 바텀-업(bottom-up) 방법(원자·분자 단위로부터 시작하여 큰 구조를 만들어나가는 방법)을 모두 사용하는 독창적인 나노공정 기법을 바탕으로 인공 카이랄리티를 가지는 3차원 메타물질을 구현했다.

한편, 이 포럼은 나노 기술 분야에서 전 세계의 대학과 연구 기관들의 선두적인 과학자들이 한데 모여 연구를 소개하는 자리이다. 주요 관심 분야로는 플렉시블 전자 기기, 바이오 메디컬 마이크로 시스템, 고급 제조, 에너지 수확 및 자체 동력 마이크로 시스템, 바이오 메디컬 센서, 액추에이터, 첨단 마이크로 나노 센서 등이 있다. 이번 마인 회의와 포럼에는 올해 2만 5천명 (온라인)이 넘는 연구자들이 참석했다.
김기태기자 ktk@yeongnam.com

동정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