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찻잔 한번 사볼까?",,,확 달라진 문경찻사발축제 29일 개막

  • 남정현
  • |
  • 입력 2023-04-20  |  수정 2023-04-19 16:35  |  발행일 2023-04-20 제10면
2023041701000504900021001
문경찻사발축제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발물레 경진대회. <문경시 제공>

"확 달라진 문경찻사발축제가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값비싼 도자기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누구나 가까이 할 수 있는 도자기를 전면에 내세운 '2023 경북 문경찻사발축제'가 오는 29일부터 5월 7일까지 경북 문경시 문경읍 문경새재 오픈세트장 일원에서 열린다.

수천만 원을 호가하는 대형 작품이나 수십만 원대의 다기 세트가 아닌 몇천 원에서 몇만 원대의 도자기가 이번 축제의 메인 상품이 된다. 이에 적극 동참하기로 한 도예인들 덕분에 축제가 더욱 풍성해지게 됐다.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명예 문화관광 축제인 문경찻사발축제는 올해로 25회째를 맞는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4년 만에 전면 오프라인 행사로 열려 기대된다.

문경시는 축제의 재도약을 알리기 위해 인기가수가 출연하는 대규모 개막행사로 관광객의 시선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생활도자기 활성화 방안을 위한 국제세미나, 한·중·일 찻사발 국제교류전, 전국 찻사발 공모대전 등으로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사기장의 하루, 다례 시연, 전국 발물레 경진대회 등 소통형 참여 프로그램을 강화해 축제의 재미와 품격을 높였다.

2023041701000504900021002
문경찻사발축제에 참가한 어린이가 도예체험을 하고 있다. <문경시 제공>

이번 축제에서는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개인 찻잔을 활용한 다례체험을 하고 휴대용 소독기도 배부해 눈길을 끈다. 관람객의 건강과 위생을 최우선 과제로 해 안전한 축제를 준비했다. 세트장의 특성상 긴 동선을 고려해 관람객의 휴식을 위한 공간을 대폭 확대했으며 황금 찻사발 찾기, 글로벌스타 월담 스토리, 찻퀴즈 온더블럭, 명품 및 생활 자기 경매, 취향 발견 다례체험, 차담이 인생네컷 등 세대·연령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도입해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신현국 시장은 "볼거리와 즐길 거리 가득한 찻사발축제에서 코로나19로 멈췄던 일상을 회복하고 생활의 여유까지 챙겨가시길 바란다"며 축제에 많이 찾아오길 당부했다.

남정현기자 namun@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남정현 기자

문경을 가장 잘 아는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