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대표 "의협회장은 대체 뭐 하는 사람?…뭘 자꾸 본인이 중심이라는 건지" 공개 비판

  • 장윤아
  • |
  • 입력 2024-06-14 15:38  |  수정 2024-06-14 15:38  |  발행일 2024-06-14
박단 전공의협의회 비대위원장, 페이스북에서 의협회장 비판
"이제는 말이 아니라 일을 해야 하지 않을지"
2024061401000456600018961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대위원장(왼쪽). 임현택 대한의사협회 회장(오른쪽). 박단 위원장 페이스북 캡쳐(중앙)

대한의사협회(의협)가 18일 '전면 휴진'을 선언한 가운데, 전공의 대표가 임현택 의협 회장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며 내부에서 파열음이 나오고 있다.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임현택 회장은 도대체 뭐 하는 사람이죠?"라며 임 회장을 직접 거론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의협이 의대 교수 단체 등과 연석회의를 한 뒤 모든 직역이 의협 중심의 단일창구를 만들겠다고 뜻을 모았다는 기사의 링크를 걸었다. 그러면서 "중심? 뭘 자꾸 본인이 중심이라는 것인지"라며 "벌써 유월 중순인데 임현택 회장은 이제는 말이 아니라 일을 해야 하지 않을지"라고 말했다.

이어 "여전히 전공의와 학생만 앞세우고 있지 않나"라고 비판하며 "단일 대화 창구?통일된 요구안? 임현택 회장과 합의한 적 없다"며 "범의료계 대책위원회? 안 간다"고 못 박았다.

게시글 말미에는 "대한전공의협의회의 요구안은 변함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전협은 전공의 집단 사직에 앞서 △의대 증원 2000명 계획과 필수 의료 패키지 전면 철회 △의사 수계 추계 기구 설치 △수련병원 전문의 인력 채용 확대 △불가항력 의료사고에 대한 법적 부담 완화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부당명령 철회 및 사과 △업무개시명령 전면 폐지 등 정부에 7가지 요구사항을 제시한 바 있다.

장윤아기자 baneulha@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장윤아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