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승수 후보, 전통시장서 코로나 2차 방역활동…"감염병 전문병원 유치할 것"

  • 진식
  • |
  • 입력 2020-04-07   |  수정 2020-04-07
2020040701000285900011351

미래통합당 김승수 후보(대구 북구을)가 7일 전통시장을 돌며 코로나 19 2차 방역 활동을 펼쳤다.

김 후보는 이날 대구 북구 서변동 중앙시장 등지에서 시·구의원, 자원봉사자 등 50여명과 함께 코로나 방역작업을 실시했다. 21대 총선 첫 공식운동을 코로나 방역작업으로 시작한 이후 두 번째다.

김 후보는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인한 확진자와 사망자수가 낮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경계를 늦출 수 없는 비상상황"이라며 "국민여러분께서 잘 이겨내시고, 의료진·자원봉사자들의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그는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한 '코로나사태의 진짜 영웅은 정치적 계산을 하는 사람이 아니라 방역전문가'라는 기사를 인용하면서 "국민들도 이런 평가에 동의할 것"이라며 "코로나 발생 초기 안이한 인식과 무능한 대처로 사태를 키운 책임이 있는 대통령과 여당이 그들의 공을 가로채거나 칭찬 받을 자격은 없다"고 날을 세웠다.

김 후보는 "사스(2003년), 263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신종플루(2009년), 메르스 사태(2015년) 등 호흡기 감염병의 발생 주기가 짧아지면서 전파범위·지속기간·대량 인명피해에 이르는 글로벌 팬데믹이 뉴노멀화되고 있다"면서 "감염병 대응 의료체계 정비 및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후보는 "현재 정치권에서 논의 중인 질병관리본부를 청으로 격상하는 것과 별개로 권역별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을 위한 입법에 적극 나서겠다"며 "법제화 될 경우 경북농업기술원 이전 후 조성될 의료산업특구로 감염병 전문 병원을 적극 유치하겠다"고 강조했다.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