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마트폰 세상보기] "나 찾아봐라"숨바꼭질? 하는 고양이

    • 한영화 시민기자
    • |
    • 입력 2020-10-28   |  발행일 2020-10-28 제11면   |  수정 2020-10-28

    temp_1601260551748.1725444664

    경북 구미시 고아읍 '나무에 끌리다' 공방 박형욱 대표는 집에서 기르던 2개월된 아기 고양이를 공방으로 데려왔다.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잘 놀던 고양이가 어느새 보이지 않아 찾아 보았더니 숨바꼭질을 하듯 이렇게 문 뒤에 숨어 있다. 장화 신은 고양이를 연상케 하는 아기 고양이의 표정이 깜찍하다.

    한영화 시민기자 ysbd418@hanmail.net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 받았습니다.

    시민기자인기뉴스

    영남일보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