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일보TV

더보기

[단독] 타인 소설 도용 5개 문학상 수상 논란 A씨, "잘못했다"

  • 노진실
  • |
  • 입력 2021-01-18   |  수정 2021-01-18
ㄹㄹㄹ
김민정 작가가 페이스북에 올린 글.(김 작가 페이스북 캡처)


2018년 백마문화상을 받은 소설 '뿌리'의 작가 김민정씨가 자신의 소설 내용을 그대로 베낀 인물(A씨)이 5개 문학 공모전에서 수상했다고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A씨가 "잘못했다"며 해명하고 나섰다.

A씨는 18일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 "공모전 출품을 위해 준비했지만, 글이 잘 써지지 않았다. 그래서 구글링 중에 한편의 글을 발견하게 되고, 그 글로 여러 곳의 문학상에 공모를 했다. 그냥 인터넷에 떠도는 글인 줄 알았다. 작품 표절이 문학상 수상에 결격 사유가 되는지는 몰랐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그 글이 김민정 작가의 것인지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김민정 작가에게 많이 미안하고, 스스로 잘못했다고 생각한다. 두말 할 것이 없이 죄송스럽다. 김 작가에게 사과를 전하고 대화도 하고 싶다"고 말했다.

A씨는 "다만, 이 일로 인해 내 페이스북 계정을 비롯해 개인신상이 다 털렸다. 작품 표절에 대해선 반성하고 있고 죄송스럽게 생각하지만, 과도하게 내 신상이 공개되고 허위 사실이 무분별하게 퍼져나가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작가 김민정씨는 지난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제 소설 '뿌리'의 본문 전체가 무단 도용됐으며, 소설을 도용한 분이 2020년 무려 다섯 개의 문학 공모전에서 수상했다는 것을 제보를 통해 알게 됐다"고 폭로했다. 김씨는 "이는 구절이나 문단이 비슷한 표절의 수준을 넘어, 소설의 처음부터 끝까지를 그대로 투고한 명백한 도용"이라고 지적했다.

김씨는 해당 문제에 대한 법적 대응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논란에 대해 지역 한 소설가는 "A씨가 뒤늦게 해명했지만, 아직은 그의 일방적 주장이다. 시시비비가 가려져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아야 할 것"이라며 "문학 공모전 시스템 보완 등의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결국은 응모자들의 양심이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노진실기자 know@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문화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