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 예타 통과 까닭은?

  • 마창성
  • |
  • 입력 2023-07-24  |  수정 2023-07-23 16:49  |  발행일 2023-07-24 제5면
탄탄한 R&D·인재양성 인프라, 최적의 기업 입지 조성 등 포항의 오랜 노력 빛 봐
이강덕 시장, 미래에너지 수소 3대 신산업으로 설정해 선제적인 육성에 매진
2023072301000712100029551
내년부터 2028년까지 5년동안 1천918억원이 투입돼 포항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내 28만240㎡에 조성될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조감도.<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의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구축 사업'(이하 포항 수소클러스터)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할 수 있었던 것은 포항만의 차별화된 인프라와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수소산업 정책 추진이 효과를 발휘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포항시는 최근 서울에서 열린 기획재정부 '2023년 제3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포항 수소클러스터 사업'이 최종 통과하면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예타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된지 3년 만에, 산업통상자원부 공모로 사업을 최초 기획한지 무려 5년 만에 달성한 쾌거다.

수소를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미래에너지산업인 수소연료전지 산업은 이강덕 시장이 취임한 후 2차전지, 바이오와 더불어 새로운 먹거리로 적극 육성한 포항의 3대 미래 신산업 중 하나다.

특히 예타 조사를 통과할 수 있던 배경에는 국제공인시험기관인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와 포항만의 탄탄한 과학기술 연구, 인재양성 인프라가 손꼽힌다.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는 포항테크노파크(포항TP) 내 연료전지 핵심부품 검인증 장비를 갖추고 2019년 개원, 2021년 KOLAS(한국인정기구)로부터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아 기업이 필요한 검인증에 대한 접근성을 높였다.

이곳은 KOLAS에 이어 시험 장비를 추가로 도입해 현재 KS 인증기관으로 지정받기 위한 평가를 진행 중이다. KS 인증이 완료되면 국내 유일 수소연료전지 전 분야 검인증이 가능한 인증센터로 발돋움할 전망이다.

앞으로 상용화 등 연구가 많이 진행될 수소분야 기술 개발 전문인력 양성에도 포항이 최적 여건을 갖췄다. 수소클러스터 구축사업 수행기관인 포항TP를 비롯해 포스텍, 포스코홀딩스 미래기술연구원,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 등 국내 최고 수준의 R&D 기관이 집적돼 있다.

수소 기업이 활동하기 좋은 여건을 갖춘 것도 예타 통과에 한몫했다. 포항은 해외 청정수소와 연료전지 부품 원료를 수입하고, 완제품을 수출할 기업이 입주할 우수한 산단과 항만을 갖추고 있다. 이를 눈여겨본 연료전지 전문회사 <주>FCI는 일찍이 포항시와 MOU를 체결하고 클러스터 인근 부지에 연료전지 및 수전해장치 생산공장을 건립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포항시의 강력하고 지속적인 사업 추진 의지도 원동력이 됐다. 시는 2014년 대경권 연료전지 테스트베드 구축을 시작으로, 2021년부터 사업비 100억 원을 투입해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를 고도화하고 있다.

또한 '포항시 수소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2022)를 만들어 체계적인 육성 지원에 대한 근거도 마련했다. 지난해 8월에는 국토교통부의 수소 도시 조성사업 대상지로도 선정돼 주거, 교통 등 생활에 수소에너지를 활용할 인프라를 구축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포항시를 '친환경 에너지 기반 산업도시'로 도약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기 위해 올해 1월 조직개편을 통해 '수소에너지산업과'를 신설했다.

이처럼 포항시는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과 수소경제 이행을 위한 정부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산학연 상생 네트워크 마련 등 전방위적인 지원과 협력체계를 구축해 총사업비 1천918억 원의 대규모 예타 통과라는 결실을 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수소연료전지 클러스터 구축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지역 R&D기관, 산업체 등과 지속적인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북지역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