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와 동백의 아름다운 동행, 포항시-울릉군 자매결연 협약식 개최

  • 마창성
  • |
  • 입력 2023-07-28  |  수정 2023-07-26 15:34  |  발행일 2023-07-28 제20면
포항시와 우호를 넘어 자매도시 된 울릉군, 양 도시 상호협력 강화키로
2007년 공동발전 협약 체결로 인연, 자매결연으로 다양한 분야 교류 활성화


장미와 동백의 아름다운 동행, 포항시-울릉군 자매결연 협약식 개최
26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포항시와 울릉군의 자매결연식에서 이강덕(오른쪽) 포항시장과 남한권 울릉군수가 자매결연 기념패를 들고 악수를 나누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와 울릉군이 26일 포항시청 대회의실에서 교류협력과 공동발전을 위한 자매결연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남한권 울릉군수, 김병욱 국회의원,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분야별 기관단체장,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해 양 도시 간 상생발전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협약식으로 양 도시는 행정·경제·문화·체육·축제 등 공동관심 분야에서 더욱 강화된 상호협력 및 관계증진의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두 도시는 2007년 6월 포항시·울릉군 공동발전 협약을 체결하며 인연을 맺었다. 이후 포항시는 지난 1월 폭설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릉군에 재해복구 위문품을 전달하는 한편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바다 건너 포항에서 시험을 치르기 위해 방문한 울릉군 수험생들을 격려하며 응원하는 등 교류를 이어왔다.

울릉군도 지난해 태풍 힌남노, 2017년 지진 등 포항이 큰 피해를 입었을 당시 공무원들이 모금한 성금을 전달하고 피해 복구를 위한 장비와 인력을 제공했다.

또 포항시는 울릉군 대표축제인 오징어 축제에, 울릉군은 포항시의 대표축제인 포항국제불빛축제에 참여하는 등 지역의 축제 및 행사 개최 시 방문단을 상호 파견하며 상생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이번 자매결연으로 다양한 분야의 민간단체 교류를 활성화하고 지속가능한 교류를 통해 양 도시 주민의 이익 증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상호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남한권 울릉군수는 "이번 자매결연을 기폭제 삼아 상생발전 네트워크를 구축해 서로의 공통점을 기반으로 교류의 폭을 넓혀 나가자"며 "행정을 뛰어넘어 민간 분야까지 다양한 교류를 추진해 양 도시의 관계가 더욱 공고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시와 울릉군은 역사·지리·문화적으로 희노애락을 함께 해 온 관계"라며 "이번 자매결연 협약을 통해 시민들에게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교류사업을 추진하고,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역 공동발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포항시는 전남 광양시, 전북 부안군, 서울 노원구, 대구 수성구, 경기 수원시, 서울 서초구, 경북 청송군과 자매도시 협약을 맺고, 활발한 교류협력과 상생발전을 추진하고 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북지역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