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K-배터리 앞세워 특화단지 이어 '기회발전특구' 잡는다!

  • 마창성
  • |
  • 입력 2023-09-19  |  수정 2023-09-18 16:58  |  발행일 2023-09-19 제4면
'포항형 기회발전특구 추진전략' 수립 용역 진행, 경북도와 협업 강화
이강덕 시장, "기회발전특구 유치로 포항을 지속가능한 도시로 만들겠다"
2023091801000533200021411
경북 포항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열린 '2050 전지보국 대 시민 보고회' 에 참석한 주요 인시들이 '전지보국!, 대한민국 재도약' 퍼포먼스를 연출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철강 중심에서 2차전지로 산업구조를 바꾸고 있는 경북 포항시가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유치에 이어 '기회발전특구' 도 잡기 위해 본격 나섰다.

포항시는 윤석열 정부의 핵심 정책 중 하나인 '기회발전특구' 지정을 위해 행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정부가 최근 도입키로 발표한 기회발전특구는 수도권 기업을 지방으로 분산하기 위해 세제·재정을 지원하고 규제 특례와 정주여건 개선 등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것을 담고 있다.

시는 포항 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와 영일만 산업단지 일원에 2차전지, 바이오, 디지털 산업 등 포항의 미래를 이끌어갈 신산업을 중심으로 기회발전특구를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 7월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에 선정되면서 제철보국을 넘어 전지보국으로 새로운 도약을 시작한 시는 2차전지 산업을 중심으로 'K-배터리 기회발전특구' 조성에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기회발전특구의 우선 선정을 위해 지방분권 강화라는 현 정부의 국정운영 방침에 따라 지난해부터 선제적으로 '포항형 기회발전특구 추진전략'을 위한 용역을 추진해 왔으며, 올 연말까지 기본계획을 완성할 예정이다.

또한 기회발전특구의 신청 주체인 경북도와 긴밀한 협업 체계를 구축하며, 특구의 빠른 지정을 위해 산·학·연·관의 유기적 협력체계를 유지하며 특구 추진단도 가동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선도기업인 에코프로와 포스코퓨처엠 등 2차전지 소재 기업과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2차전지 기업협의체'를 10월 중에 출범하고 핵심 기술 확보부터 제품 양산까지 기업 간 상생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기회발전특구에는 세제 지원, 규제 특례, 재정 지원 등 10가지 넘는 인센티브를 준다 . 이를 통해 기업의 지방이전과 투자를 촉진하고 양질의 신규 일자리를 제공해 지방인재의 수도권 유출을 막고 새로운 인구의 유입을 유도한다는 것이다.

소득·법인세, 양도세, 취득세, 재산세뿐만 아니라 가업상속세까지 포함한 기업활동 전반의 세제 혜택이 있다. 기업이 부동산을 처분하고 특구로 이전하면 양도소득세를 이연(시기를 미룸)하며, 창업 및 신설사업장에 대한 소득·법인세는 5년간 100% 감면하고 이후 2년 동안 50% 감면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방은 인구감소와 수도권 쏠림으로 인한 소멸의 위기에 처해 있다"며 "기회발전특구를 반드시 유치해 신산업 R&D 강화, 고급인력 양성·유치, 교통인프라 및 정주 여건 개선 등 포항을 지속발전 가능한 도시로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북지역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