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터미널 위치 난관 봉착했던 대구경북 신공항, 매듭 풀린다

  • 양승진
  • |
  • 입력 2023-09-19  |  수정 2023-09-18 20:25  |  발행일 2023-09-19 제4면
2023091201010004416_p1
경북 의성군 비안면소음대책위원회와 비안면 주민들이 지난 의성군청에서 대구경북신공항 이전 백지화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비안면소음대책위 제공

대구경북(TK) 신공항 '화물터미널' 위치를 두고 최근 빚어진 갈등과 관련, 대구시·경북도, 군위·의성군, 국방부·국토교통부 등 관계기관이 합의점을 찾기로 했다.

18일 대구시·경북도 등에 따르면 지역의 4개 지자체와 국방부·국토부 등은 지난 14일 청송에서 만나 TK신공항 건설계획과 관련한 관계기관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선 공항 이전지가 확정된 2020년 7월 4개 단체장, 각 시·도 의회 의장, 지역 국회의원 등이 서명한 '공동합의문'을 근거로 영내 주거시설, 항공 정비산업 단지 위치 등에 대해 각 기관의 의견을 수렴했다.

의성에 조성되는 항공 물류단지를 활성화하기 위한 화물터미널이 쟁점이었다. 의성군은 화물터미널은 반드시 항공 물류단지에 들어서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국토부와 국방부 등은 이에 대해 설명했다.

의성군 관계자는 "항공 물류의 경우 기업 유치, 노선 확보 등 최소 20~30년이 걸려야 효과를 볼 수 있는데, 지금 계획대로라면 의성이 얻을 수 있는 소득은 없다"고 했다.

대구시·경북도 등은 갈등을 봉합할 수 있는 자리를 주기적으로 마련하기로 했다. 또 상호 간 정보 교류, 전문가 참여 토론도 개최하는 등 소통을 강화하기로 했다. 국토부와 국방부도 전문가 토론 및 지자체간 협의에 참여하는 등 TK신공항을 성공적으로 건설하는 방안 마련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군 공항과 민간 공항의 배치에 대한 권한은 각각 국방부와 국토부에 있다"며 "활주로와 화물터미널을 같이 운영하는 게 공항시설 배치의 원칙이므로 의성군의 주장이 실제로 가능한지 여부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남억 경북도 통합신공항추진본부장은 "민간공항터미널, 물류단지 등의 개념에 대해 각 기관의 이견을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각 기관이 조속히 이를 조정하고, 합의하는 데 동의했고 조만간 다시 일정을 잡기로 했다. 대구경북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길을 찾을 것"이라고 했다.

 

양승진기자 promotion7@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양승진 기자

먼저 가본 저세상 어떤가요 테스형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