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황금연휴 관광객 22만 명 포항 방문 … 활기 찾은 포항 관광 부활 '청신호'

  • 마창성
  • |
  • 입력 2023-10-03 14:06  |  수정 2023-10-03 14:06  |  발행일 2023-10-03
관광안내소 정상운영, 관광택시 10% 할인 등 다양한 혜택으로 관광객 호평


2023100301000021700001281
추석연휴 동안 경북 포항을 찾은 관광객들이 '스페이스워크'를 체험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포항시 제공>

추석 연휴 기간 22만여 명의 관광객이 경북 포항의 관광명소 등을 방문해 모처럼만에 활기를 띠면서 '포항 관광'의 부활에 청신호가 켜졌다.

3일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이날 까지 이어진 추석 연휴에 1일 최대 5만 명, 총 22만여 명의 관광객이 포항을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스페이스워크에 4만 명, 구룡포일본인가옥거리 5만 명, 호미곶해맞이광장에 3만 명 등 많은 관광객들이 찾았다.

이는 지난해 추석 연휴 전체 방문객 6만5천명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코로나19 및 재해 복구로 잠시 주춤했던 포항 관광이 다시 살아나고 있다.

시는 연휴 동안 스페이스워크, 해상스카이워크 등 주요 관광지를 비롯해 관광안내소, 관광해설사 서비스를 정상 운영하고, 포항 관광택시 10% 할인, 국민여가캠핑장 이용요금 20% 할인, 공영주차장 무료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했다.

또 '스페이스워크 네컷사진' 무료체험 이벤트에 800여 명이 참여해 큰 인기를 얻었고, 구룡포과메기문화관에서의 '전통문화체험'도 가족 여행객들의 발길을 이끌었다.

포항을 배경으로 촬영된 한류 콘텐츠의 인기에 힘입어 동백꽃 필 무렵(남부권), 갯마을차차차(북부권), 이 연애는 불가항력(도심권) 등 K-드라마 촬영지 곳곳에 기념사진을 찍는 국내외 관광객들이 연일 북적였다.

특히 갯마을차차차 촬영지인 청하공진시장에는 태국·대만에서 온 단체 관광객을 태운 버스가 연일 드나들었고, 동해안 최대 수산시장인 죽도시장에는 최근 방영한 드라마 '무빙'에서 극 중 고향이 구룡포인 배우 류승룡이 즐겨 먹었다는 '개복치'를 맛보러 방문한 국내 관광객들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다양해진 관광 트렌드에 맞춰 개별 취향에 맞는 포항 테마 여행도 눈길을 끌었다. 가족 단위 관광객들은 멋진 자연풍광과 함께 오어사, 보경사에서 가을 산행을 즐겼고, 친구·연인과 함께 온 관광객들은 영일대해수욕장, 용한 해변 등에서 서핑, 스쿠버다이빙, 요트 투어와 같은 해양스포츠를 체험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이 글로벌 한류 관광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것을 비롯해 해양문화관광과 해양스포츠 등 'K-관광 매력 도시'로 꾸준히 인기를 얻고 있다"며, "다시 찾고 싶고, 더욱 오래 머무르고 싶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북지역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