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R&BD 기관, 원팀으로 '포항' 글로벌 혁신도시 도약 견인한다!

  • 마창성
  • |
  • 입력 2023-10-19 16:11  |  수정 2023-10-19 16:11  |  발행일 2023-10-19
포항 소재 20여 R&BD 기관 참여…글로벌 기업혁신파크 추진 업무 협약식 개최


2023101901000581500024791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포항 R&BD 기관장 협의회'에 참석한 포항지역 20여 R&BD기관의 기관장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의 R&BD(사업화 연계기술개발) 기관들이 창업생태계 구축 및 인재육성을 위한 기업혁신파크 추진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포항시는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백인규 포항시의회 의장, 지역 내 20여 개 R&BD기관의 기관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 R&BD 기관장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시는 포항시의회, R&BD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기업혁신파크 추진에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협약을 통해 3개 기관은 △기업혁신파크 내 스타트업 사업화 지원 △기술개발 공동협력 △인적 교류 및 협력을 위한 상호지원 △혁신파크 내 입주 창업생태계 조성 등을 통해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기업혁신파크는 일자리창출 주체인 기업이 직접 원하는 방식으로 개발하고 투자하는 기업주도 성장거점 조성사업이며, 정부가 120대 국정과제의 하나로 역점 추진 중인 사업이다.

민간기업과 지방자치단체가 주도해 지역의 거점을 조성하는 '기업혁신파크 선도사업'은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오는 11월 전국 공모에 들어가 지역균형발전 등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는 선도모델 도시를 선정할 예정이다.

시는 영일만 산업단지, 경제자유구역, 블루밸리 등에 2차전지, 수소, 바이오, 디지털 등 신산업 관련 앵커 기업을 유치, 산업구조 다변화를 이뤄내며 일자리가 창출되는 등 신산업단지로 도시가 확장되고 있는 추세다.

이런 대변환기에 발맞춰 시는 지역이 가진 혁신성장 기반을 활용해 청년과 인재가 영입되고 기업과 근로자들이 정착할 수 있는 정주 여건을 조성해 지방소멸을 극복하는 선도사업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역대학을 거점으로 민간기업과 지자체가 주도하는 산학연계 융합형 기업도시개발 선도사업인 기업혁신파크 공모를 추진하는 데 적극 힘을 모아간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방소멸 위기극복을 위해서는 이전과 구별되는 혁신적인 방안으로 산업단지, 지역대학, 기업, 스타트업, 연구소가 함께 지역 중심의 혁신생태계를 구축해 수준 높은 정주 여건 조성해야 한다"며 "지역 주도의 성공적인 기업혁신파크 선도사업 유치를 통해 영일만 밸리를 완성할 수 있도록 지역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북지역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