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메기의 계절이 돌아왔다...'구룡포 과메기' 본격 출하

  • 마창성
  • |
  • 입력 2023-11-02 15:30  |  수정 2023-11-02 15:30  |  발행일 2023-11-03 제2면
맛과 영양 모두 갖춘 포항의 대표 겨울철 별미
구룡포과메기2
최근 일교차가 커지면서 본격적으로 출하되기 시작한 '구룡포 과메기'.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을 대표하는 겨울철 별미 '구룡포 과메기'가 본격 출하되기 시작했다.

2일 포항시에 따르면 과메기 덕장이 밀집해 있는 남구 구룡포 지역의 일교차가 커지면서 과메기를 생산하는 적기에 접어들어 포항구룡포과메기사업협동조합은 지난달 20일부터 전국에 구룡포 과메기의 본격 출하를 시작했다.

바닷바람에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하면서 특유의 고소한 맛을 내는 구룡포 과메기는 각종 영양소의 보고로 손꼽힌다. 칼슘을 비롯 오메가3와 아스파라긴산, 비타민을 함유하고 있어 면역력 증가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메기는 과거에는 술안주로 인기가 많았지만, 요즘은 각종 해초, 야채를 곁들여 반찬이나 간식으로 과메기를 찾는 사람도 늘고 있다.

과메기의 생산량은 2021년 1천814t, 2022년 1천782t이었지만 올해는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사태와 감소하는 어획량으로 소비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침체된 어촌을 돕고 어업인들의 생계에 도움을 주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에 따른 수산물 안전성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식약처로부터 2021년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식품 등 시험·검사 기관 지정을 받아 '포항시 수산물 품질관리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센터에서는 과메기 등 지역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의 미생물, 방사능 등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장염 비브리오, 대장균 등을 검사해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수산물을 생산에 노력하고 있다.

시는 또 규격화된 출하 체계 확립을 바탕으로 과메기를 찾는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건조용 스테인리스 대차, 진공 포장기, 포장재 지원 등 유통가공업 활성화 지원을 위해 올해 1억3천여만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정철영 포항시 수산정책과장은 "어획량 감소,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어촌 인구 감소 등 우리 어촌계의 생계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면서 "포항시에서 철저히 검사하고 인증하는 만큼, 소비자들이 우수한 품질의 구룡포 과메기를 믿고 소비해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창성기자 mcs12@yeongnam.com

기자 이미지

마창성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경북지역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