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APEC 경주 유치 당위성에 큰 힘 실은 120만 서명

  • 논설실
  • |
  • 입력 2023-11-21 06:55  |  수정 2023-11-21 06:56  |  발행일 2023-11-21 제23면

경주시의 2025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유치 열기가 고조되고 있다. 유치 서명운동에 나선 지 두 달여 만에 목표했던 100만명을 훌쩍 넘어 120만명을 돌파했다. 앞서 경쟁도시인 인천시가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 111만여 명의 유치 서명을 이끌어 낸 것과 비교해도 놀라운 성과다. 경주시민의 염원과 경북도민의 적극적인 지원은 물론 전 국민적 관심과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는 방증이다. 이달 말까지로 예정된 서명운동이 계속 탄력을 받으면 APEC 경주 유치에 큰 힘이 실릴 것으로 기대된다.

1989년 출범한 APEC 위상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세계 인구의 40%, GDP의 52%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 지역협력체로 자리매김했다. 우리나라는 2005년 부산 개최 이후 20년 만에 개최국이 된다. APEC 개최 도시는 말 그대로 상전벽해의 기회를 얻게 된다. 세계적인 명소 반열에 오르게 되고, 조(兆) 단위의 관광·경제파급 효과도 누릴 수 있다. 지자체들의 유치전이 치열한 건 당연하다. 경주의 경쟁 상대인 인천·부산·제주 모두 만만치 않다. 인천은 국제회의 인프라와 국제공항을 앞세우고 있다. 2005년 고배를 마신 제주는 가장 먼저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부산은 2030세계박람회 유치 여부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내달 중 APEC 개최 후보지 공모 절차를 시작해 내년 4월쯤 최종 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진짜 경쟁은 이제부터인 셈이다. 경주는 대대적인 홍보전에서 우위를 점했지만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국가적으로 최적의 선택지가 경주임을 어필하는 차별화 전략이 관건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역사문화도시라는 상징성을 최대한 부각시킬 필요가 있다.

기자 이미지

논설실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오피니언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