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린데만, 8일 한국인 여성과 백년가약…사회는 십년지기 전현무

  • 서용덕
  • |
  • 입력 2023-12-08 14:08
다니엘인스타.jpg
다니엘 인스타그램 캡처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38)이 품절남 대열에 합류한다.

다니엘은 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한 호텔에서 한국인 여성과 백년가약을 맺는다. 결혼식 사회는 '비정상회담'때부터 오랜 인연을 맺은 친구 전현무가 맡는다.

다니엘은 예비 신부와 2년전쯤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최근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예비 신부와 첫 만남을 떠올리며 "친구들과 동해 쪽 카페를 갔는데 옆에서 독일말로 사진 찍어달라고 해서 봤는데 종소리 같은 게 울렸다"고 밝히기도 했다.

다니엘은 지난 10월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결혼을 알렸다. 그는 "평생 함께하고 싶은 사람을 만나 결혼을 결심하게 됐다. 동고동락하며 제 부족한 점도 감싸주는 이 사람과 오는 12월 부부로 나아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에서 보낸 15년이란 시간 동안 많은 설레는 순간과 함께 위기의 순간들이 있었지만, 아마 지금 이 결정이 제 인생에 큰 전환점이 될 것 같다"며 "여러분과 화면에서든 무대에서든 더 많은 소통을 하며 더욱 발전하는 방송인, 음악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다니엘은 2014년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이후  ‘역사저널 그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대화의 희열’, ‘선을 넘는 녀석들’을 통해 활동했고, 현재는 JTBC '톡파원25시' 에 출연 중이다.
서용덕기자 sydkjs@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서용덕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연예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