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회룡포 봄꽃축제, 8만여 명 다녀가는 등 성공적인 폐막

  • 장석원
  • |
  • 입력 2024-05-10 13:30  |  수정 2024-05-10 13:33  |  발행일 2024-05-10
2.7㏊ 규모의 유채꽃밭과 2㏊의 청보리밭 등 다양한 봄꽃 조성해 힐링 공간으로 주목
회룡포 백사장에서 열린 모래 낚시터와 모래성 깃발 게임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긍정적
2024051001000352500014481
지난 4월 20일부터 5월 6일까지 예천군 용궁면 회룡포 일원에서 열린 '2024 예천의 봄, 회룡포 봄꽃축제'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버블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예천군 제공>
2024051001000352500014482
지난 4월 20일부터 5월 6일까지 예천군 용궁면 회룡포 일원에서 열린 '2024 예천의 봄, 회룡포 봄꽃축제'에서 가족들이 모래성 깃발 게임을 선보이고 있다. <예천군 제공>

경북 예천군 용궁면 회룡포 일대에서 개최된 '2024 예천의 봄, 회룡포 봄꽃축제'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축제는 지난달 20일부터 지난 6일까지 3주간 진행된 가운데 비가 내린 첫 주말에는 1만5천여 명의 관람객이 몰려드는 등 모두 8만여 명이 다녀가면서 예천군 대표 봄 축제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다졌다.

특히 이번 축제에서는 2.7㏊ 규모의 유채꽃밭과 2㏊의 청보리밭, 올레길 꽃잔디 등 다양한 봄꽃을 조성해 방문객들에게 봄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주목받았다.

회룡포 마을 입구에 설치된 가로 10m에 달하는 거대한 용 모래 조형물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사진 촬영을 위해 줄을 서는 진귀한 광경도 연출했다.
 

2024051001000352500014483
지난 4월 20일부터 5월 6일까지 경북 예천군 용궁면 회룡포 일원에서 개최된 '2024 예천의 봄, 회룡포 봄꽃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예천군 제공>
축제 기간 백사장에서 열린 모래 낚시터와 모래성 깃발 게임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푸드트럭과 플리마켓, 추억의 7080노래 및 색소폰 공연, 미로공원 체험 등은 방문객들로부터 호응을 얻으며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김학동 예천군수는 "이번 축제의 성공은 예천군의 문화 및 관광 발전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회룡포 봄꽃축제가 전국적으로 인지도를 넓혀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석원기자 history@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장석원 기자

주변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이야기와 다양한 영상·사진 등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문화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