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민간공항 이전 주민투표”…대구시장 “K2만 옮길 방법이 있나”

  • 임성수 진식
  • |
  • 입력 2019-05-15   |  발행일 2019-05-15 제1면   |  수정 2019-05-15
오늘 市에 ‘투표 요청서’ 제출
權시장 “무책임한 선동” 일축

대구시와 경북도가 대구국제공항·K2군공항 통합 이전을 적극 추진 중인 상황에서 대구지역 시민단체들이 민간공항 이전 여부에 대해 주민투표 실시를 주장하고 나서, 통합대구신공항 사업이 새 국면을 맞고 있다.

‘시민의 힘으로 대구공항지키기 운동본부’와 ‘남부권 관문공항 재추진 본부’는 15일 오후 2시 대구시에 ‘대구공항 이전 여부 주민투표 요청서’를 제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들 시민단체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구국제공항 존치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은 상황에서 임기가 한정된 시장이 일방적으로 공항 이전을 추진해서는 안 되며, 주민투표를 통해 시민 의견을 물어야 한다”며 “권영진 시장에게 민간공항 이전 여부를 주민투표로 결정할 것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6년 7월1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지시한 뒤 본격 추진된 통합대구신공항 이전이 2년10개월 만에 주민투표를 통해 결정될지 관심을 모은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대선 당시 통합대구신공항 건설 공약을 하면서 ‘사회적 합의’를 전제로 내걸어, 주민투표가 성사될 경우 ‘사회적 합의’를 충족시킬지 주목된다.

하지만 권 시장은 이들 시민단체가 주민투표의 배경으로 내세우는 ‘대구공항 존치, K2군공항만 이전’에 대해 “무책임한 주장이고 정치적 선동”이라고 일축했다. 권 시장은 14일 기자간담회에서 “대구공항은 놔두고 군공항만 이전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실현 불가능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구공항을 존치하고 군공항 이전을 실현할 수 있는 대안이 있다면 주민투표에 부칠 용의도 있다. 하지만 실현 가능한 대안이 없는 상태에서 주민투표를 요구하는 것은 무책임함을 자초하는 것”이라며 기존 방침을 재확인했다.

임성수기자 s018@yeongnam.com
진식기자 jins@yeongnam.com

정치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