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선희 <주>릴리커버 대표 ‘헌혈100회 달성’ 유공 표창

  • 박진관
  • |
  • 입력 2019-11-16   |  발행일 2019-11-16 제21면   |  수정 2019-11-16
20191116

안선희 <주>릴리커버 대표는 최근 ‘헌혈 100회 달성’으로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유공표창(명예장)을 받아 명예의 전당에 등재됐다.

1997년 처음 헌혈을 시작한 그는 경북대병원 임상지원팀장 시절 병원에서 피가 부족해 환자가 사망하는 것을 본 뒤 매년 4~5회 정기적으로 헌혈을 해오고 있다. 안 대표는 “우리 몸에는 10% 정도의 잉여혈액이 있다. 헌혈을 하면 2~3일 후엔 피가 저절로 보충이 된다”면서 “건강이 허락하는 한 헌혈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박진관기자 pajika@yeongnam.com

동정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