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나경원 아들 의혹 조명, '농협 왕국'의 민낯도 고발

  • 인터넷뉴스부
  • |
  • 입력 2019-11-18   |  수정 2019-11-18
20191118
사진:mbc

18일 방송되는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부정입학 의혹을 조명한다.


나 의원의 아들 김모 씨는 서울에서 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중·고교 과정을 마친 후 현재 미국 예일대에 재학 중이다.


방송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의혹과 함께 떠오른 나 의원의 아들 김 씨의 입시 관련 의혹 중, 그가 고교 시절 각각 제1저자와 제4저자로 등재된 학술 포스터 두 장에 주목했다.


이 두 연구는 지난 2014년 여름 당시 미국의 고교 2학년이던 김 씨가 서울대 실험실을 빌려 진행된 것이다. 나 의원도 “아는 교수에게 실험실을 부탁한 건 유감”이라고 밝혔던 대목이다.


전문가는 김 씨가 이름을 올린 연구는 해당 분야에 대한 전문성을 갖추고, 의료기기 사용법까지 숙지하지 않으면 수행하기 어려운 연구 결과라고 지적했다.

더욱이 두 가지 연구 중 하나는 삼성의 지원 대상 프로젝트였음이 확인됐는데, 김 씨는 삼성이 규정하고 있는 연구팀 소속 자격에도 미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를 바탕으로 방송은 김 씨가 기존의 연구나 실험 성과에 사실상 이름만 올렸을 것으로 의심되는 대목을 단독 취재했다.

 
또 방송은 ‘사유화’와 ‘족벌 경영’을 비롯해 ‘4락5당’(4억 원 쓰면 떨어지고 5억 원은 써야 당선된다)이라는 오명을 쓴 ‘농협 왕국’의 민낯을 고발한다.

제작진이 찾아간 서울 관악농협은 조합장이 무려 37년째 장기 집권 중으로, 대의원 중 상당수를 조합장의 인맥으로 구성한 덕에 10선 째 당선에 성공했다.

또 아들과 부인, 조카를 요직에 채용했으며, 자신과 아들이 소유한 건물에 ‘농협365’ 코너를 들여 임대 수익도 챙겼다.

방송은 조합원들의 상호 협동과 이익을 위해 존재해야 할 조직을 사유화시킨 ‘농협왕국’의 문제와 한계를 고발한다.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제71회는 18일 저녁 8시 55분 방송된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연예인기뉴스


  •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