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포 전시관, 현대적 전시 공간으로 리모델링...8월부터 시민에 개방

  • 이두영
  • |
  • 입력 2020-07-31   |  수정 2020-07-31
2020073101001266700054731
리모델링을 통해 현대적 공간으로 탄생된 안동포 전시관 내부 전경

경북 안동시는 임하면 금소리 안동포전시관을 현대적 전시공간으로 새롭게 리모델링하고 8월부터 선보일 계획이다.

안동포전시관은 지난 2008년 준공 이후 10년이 지나 일부 전시시설이 노후화되었고, 영상실과 판매장 공간이 비효율적으로 활용되고 있었다.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안동포를 소개하는 도입부를 시작으로 1부 '자연을 짓다', 2부 '문화를 입다', 3부 '미래를 열다'등 전체 3개의 공간 연출과 다양한 직·간접 체험 콘텐츠를 도입해 안동포의 전통과 우수성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현대적 전시관으로 재탄생되었다.

1부에서는 실물과 모형을 활용해 안동포의 원료인 삼(대마)을 소개하고 있다. 디지털 매체를 통한 안동포짜기 직조과정 체험공간과 안동포의 품질을 구분하는 '새'(안동포 올의 굵기)의 소개 및 6~15새까지 돋보기로 비교·관찰할 수 있는 공간을 구성했다.

2부에서는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주제로 안동포와 무삼을 활용해 전통문화에 현대적 미를 접목한 생활복과 남성들이 입은 도포, 부녀자들이 입은 원삼이 전시되었다.

특히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에게 고급 새수 및 안동포 10새 한복을 기증받아 전시해 전통문화의 가치를 되새기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3부에서는 천연염료인 안동포를 활용해 가방, 쿠션, 침구류 등 다양한 공예품 전시를 통해 친환경 섬유의 현대화와 안동포의 미래 가치를 소개한다.

김필상 안동시 전통문화예술과장은 "현대적 전시 공간 마련을 통해 안동포의 우수성을 널리 알린다"며 "안동포 체험 콘텐츠 및 주변 전통문화자원을 활용해 관광 명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두영기자 victory@yeongnam.com

사회인기뉴스

우호성의 사주 사랑(舍廊)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