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後] "갑질 시의원 반드시 청산해야"…영주시청공무원노조 규탄 성명

  • 손병현
  • |
  • 입력 2022-01-18 07:40  |  수정 2022-07-08 06:53  |  발행일 2022-01-18 제10면
"논란 당사자 변명으로 일관
인권침해신고센터 본격운영"

KakaoTalk_20220117_164503104
황홍현(왼쪽) 영주시청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이 이영호 영주시의회 의장에게 '갑질' 시의원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전달하고 있다. <영주시청공무원노동조합 제공>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북 영주시의회 한 의원의 '갑질' 논란(영남일보 1월13일자 9면 보도)에 영주시청공무원노동조합(이하 노동조합)이 17일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시의회를 항의 방문했다.

노동조합은 성명서를 통해 "그동안 공직사회에 풍문으로만 떠돌던 시의원 각종 갑질과 인권침해 논란들이 사실로 확인됐다"며 "이 사건은 1천200여 시청공무원 모두에게 모멸감을 줬고, 이로 인해 갑질 피해 당사자는 극심한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갑질 논란의 당사자인 A시의원은 사과문을 통해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기보다는 오히려 본인의 행동을 합리화하기 위한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실망을 넘어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A시의원이 공무원들에게 저질러온 갑질과 인격침해 행동의 사실관계를 살펴보면, 본인이 해야 할 지방의원 평가 준비 작업을 일체 떠넘겼고, 개인 반찬 배달시키기·본인 차 쓰레기 치우기·기타 업무와 무관한 사적 업무 지시 등이 있었다"며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인권침해 행동은 반드시 청산해야 할 적폐"라고 주장했다.

노동조합은 "법적인 문제에 앞서 인간으로서 지켜야 할 기본적인 윤리에 어긋나는 비인격적·반민주적 몰지각한 행동"이라며 "더는 피해공무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인권침해 갑질 신고센터'를 본격 운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노동조합은 이영호 시의회 의장을 만나 "부적절한 행동으로 영주시청 공직자의 명예를 실추시킨 시의원은 즉각 공개로 사과하고 그에 따른 모든 책임을 질 것"을 요구했다. 이어 "시의회는 그동안 공직자 인권 침해가 없었는지 성찰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과 갑질 피해로 극심한 정신적 고통에 노출된 공무원들에게 2차 피해가 가해지지 않도록 즉각 보호조치를 단행할 것"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영호 의장은 "의회를 대표해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면서 "앞으로 또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주시의회는 조만간 의원간담회를 열고 의회와 해당 의원의 입장을 밝힐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병현기자 why@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손병현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