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개인 2월 브랜드평판...1위 소녀시대 태연, 2위 블랙핑크 제니, 3위 우주소녀 보나, 4위 블랙핑크 리사, 5위 에스파 윈터 ”

  • 김기오
  • |
  • 입력 2022-02-20 09:01
한국기업평판연구소 2022년 1월 20일~2022년 2월 19일 빅데이터 분석

 

걸그룹브랜드평판.jpg
한국기업평판연구소 제공

소녀시대 태연이 걸그룹 개인 2월 브랜드평판 1위를 차지했다. 이어 2위 블랙핑크, 제니 3위 우주소녀 보나,  4위 블랙핑크 리사, 5위 에스파 순이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2022년 1월 20일부터 2월 19일까지 걸그룹 개인 579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109,306,512개를 추출하여 소비자들의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 평판지수를 분석했다.  걸그룹 개인 브랜드 빅데이터는  지난 1월 97,734,950개와 비교하면 11.84% 증가했다.​

소녀시대 태연, 블랙핑크 제니, 우주소녀 보나, 블랙핑크 리사, 에스파 윈터 외에 2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30위권에는, 블랙핑크 지수, 에스파 카리나, 에이핑크 손나은, 레드벨벳 조이, 소녀시대 윤아, 레드벨벳 아이린, 레드벨벳 슬기, 소녀시대 서현, 에이핑크 정은지, 블랙핑크 로제, 레드벨벳 웬디, 소녀시대 수영, 소녀시대 효연, 걸스데이 유라, 소녀시대 써니, 에스파 지젤, 트와이스 미나, 오마이걸 아린, 트와이스 나연, 마마무 화사, 오마이걸 유아, 에이핑크 박초롱, 걸스데이 혜리, 마마무 휘인, 모모랜드 주이가 포함됐다.​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 소녀시대 태연의 브랜드평판지수는 4,312,767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참여지수 1,206,394 미디어지수 1,211,337 소통지수 911,996 커뮤니티지수 983,040이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지난 1월 3,096,724보다 39.27% 상승했다.​​

2위 블랙핑크 제니의 브랜드평판지수 4,135,399이다. 세부적으로는 참여지수 432,523 미디어지수 443,004 소통지수 1,291,422 커뮤니티지수 1,968,450이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지난 1월  3,397,512와 비교하면 21.72% 상승했다.​

3위 우주소녀 보나의 브랜드평판지수 3,201,127로 분석됐다. 소비자의 참여지수 1,083,261 미디어지수 944,870 소통지수 562,014 커뮤니티지수 610,982이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지난 1월 602,783과 비교하면 431.06% 상승했다.​​

4위 블랙핑크 리사의 소비자 참여지수 279,000 미디어지수 274,989 소통지수 993,434 커뮤니티지수 1,563,079이며, 브랜드평판지수는 3,110,501로 분석됐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지난 1월 3,828,941과 비교하면 18.76% 하락했다.​​

5위 에스파 윈터의 소비자 참여지수 941,468 미디어지수 856,565 소통지수 710,796 커뮤니티지수 568,251이며, 브랜드평판지수는 3,077,080으로 분석됐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지난 1월 3,492,009와 비교하면 11.88% 하락했다.​

구창환 소장은 "2022년 2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소녀시대 태연 브랜드는 링크분석에서 '공개하다, 컴백하다, 성숙하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INVU, 아이앤비유, 뮤지컬'이 높게 분석됐다. 긍부정비율분석에서는 긍정비율 75.92%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에 따르면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든 지표이다.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분석을 통해 걸그룹 개인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도 포함했다.

김기오기자 mvalley@yeongnam.com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연예인기뉴스

영남일보TV

  • Remember!

    대구 경북 디아스포라

    더보기

    대구 경북 아픈역사의 현장

    더보기

    영남일보TV

    더보기


  •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