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돌아온"'울진대게, 그대에게' 2023년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축제

  • 원형래
  • |
  • 입력 2023-02-21  |  수정 2023-02-18 12:01  |  발행일 2023-02-21 제7면
2월 23일 ~ 26일까지 후포항 일원에서
저렴하게, 다양하게 대게를 먹을 수 있도록 프로그램 강화
2023021801000583000024051
'울진대게 그대에게'2023년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 4년 만에 개최된다. 지난 2019년 후포한마음광장에서 축제모습.<울진군제공>
2023021801000583000024052
'울진대게 그대에게'2023년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 4년 만에 개최된다.지난 2019년 대게축제때 그물에 걸린 붉은대게를 잡는 모습.<울진군 제공>
울진군은 '2023 울진 대게와 붉은 대게축제'를 4년만에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후포항 일원에서'2023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축제'를 개최한다.

코로나19로 인해 4년 만에 개최되는 이번 축제는'울진대게, 그대에게'라는 주제 아래 관광객들과 주민들이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의 풍미를 마음껏 누리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대게를 맛보고 즐길 수 있도록 풍성하게 준비했다.

임금 수라상에 올랐다는 대게는 찬바람이 불어야 속이 찬다. 11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제철이지만 살이 통통하게 오른 대게는 2월부터 맛볼 수 있다. 울진은 대게 생산량 1위의 대게 원조마을로 동국여지승람과 대동지지는 고려시대부터 대게가 울진의 특산물로 자리 잡았다고 전하고 있다. 조선 선조 때 영의정을 지낸 이산해(1539~1609)도 이곳으로 귀양 왔다가 대게가 많다고 해서 '해포(蟹浦)'라는 이름을 지어줬다고 한다.

울진군은 축제를 찾은 관광객들과 주민들이 울진의 대표 명품 브랜드인 울진대게와 붉은대게를 비롯한 다양한 해산물을 푸짐하게 맛볼 수 있도록 '먹거리 프로그램'을 대폭 강화하여 관심도를 높이고, 지역경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축제 현장에서 해산물을 저렴하게 맛볼 수 있는'울진대게와 붉은대게 경매 이벤트'등을 확대하여 진행하고 대게빵과 대게고로케, 대게장비빔밥, 대게국수 등 울진 해산물을 활용한 음식으로 특별한 울진의 맛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대게의 일생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대게 전시관과 후포 요트학교에서 운영하는 요트 체험, 맨손 활어잡기 체험, 대게 무료 시식 행사 등 많은 참여프로그램을 통해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손병복 울진군수는"코로나19로 인해 4년 만에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를 개최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주민과 관광객들이 불편함 없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사전 준비를 철저히 했다"며"울진군은 청정 동해바다와 금강송이 만들어내는 깨끗하고 맑은 공기를 가진 곳으로 편안한 숨과 쉼을 드릴 준비가 되어 있으니, 축제와 함께 울진의 매력을 느끼실 수 있도록 울진을 꼭 방문해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원형래기자 hrw7349@yeongnam.com
기자 이미지

원형래 기자

기사 전체보기

영남일보(www.yeongnam.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사회인기뉴스

영남일보TV





영남일보TV

더보기


많이 본 뉴스

  • 최신
  • 주간
  • 월간